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풍요로운 한가위만 같아라~. 추석이 되면 곡식도 익어가고 과일도 잘 익어서 탐스럽고 새콤달콤 맛있다. 먹을 것이 부족한 시절 무엇이든 풍족한 가을, 한가위만 같아라 하는 말로 서로 인사를 나눴다.

요즘엔 명절이 돼도 선물을 안 주고 안 받는 시대가 됐다. 받으면 부담이고 나도 해 드려야 한다는 부담감 때문일 것이다. 게다가 코로나가 계속되면서 서로 얼굴 보고 인사 나누는 일도 드물어졌기 때문이리라.

어릴 때 기억으로 이웃과 친척 집에 명절 인사를 드리려고 갈 때는 요즘처럼 선물 세트가 흔하지 않았다. 풍족한 사람들은 과일 상자를 한 상자 들고 의기양양하게 들어오면서 큰소리로 왔다는 것을 알렸다. 보통의 가정에서는 가까운 댁에 갈 때는 돼지고기 두 근을 비닐봉지에 한 번 넣고 신문지로 돌돌 반듯하게 싸서 인사드리곤 했다. 그런 풍경이 생각나게 하는 선물을 한 어르신으로부터 받았다.

"내가 농사 진 거 한 주먹 줄라고"
  
명절 인사 나눔과 정서 지원으로 간단하게 공산품 등을 준비해서 세대 방문을 나가는 일들로 명절 전에는 바쁘게 보낸다. 추석에 자녀들이 오는지, 혼자서 추석 명절을 보내는지, 코로나 백신 접종 후 건강 상태는 어떤지 등을 파악을 하고 말벗이라도 한 번 더 전해야 한다는 생각에 전화를 드리고 세대 방문을 한다.
  
세대가 많기 때문에 두 달에 한 번, 석 달에 한 번씩 찾아가고 전화로 통화하는 편인데도 어르신들은 한 번 찾아뵙는 것도 고맙게 생각하시고, 손을 따뜻하게 잡아주신다. 그러면서 아파서 병원에 간 일 그동안 있었던 일들을 구구절절하게 이야기하신다. 이야기 도중 어르신이 살짝이 물어보셨다.

"결혼은 했어?"
"그럼요. 했죠!"
"내가 줄 것은 없고 명절인 게 내가 농사 진 거 한 주먹 줄라고."

 
직접 농사 짓고 말려서 선물로 검정 봉지에 싸주셨음.
▲ 참깨를 명절선물로 받아왔습니다. 직접 농사 짓고 말려서 선물로 검정 봉지에 싸주셨음.
ⓒ 서경숙

관련사진보기

  
비닐봉지를 한 장 뜯어오더니 논두렁에 참깨를 심어서 잘 말렸다고 하면서 추석에 음식할 때 넣으라 하신다. 더럽게 말린 것 아니라면서 주섬주섬 챙겨 주신다. 받을 수 없다고 설명을 해도 어르신의 성의를 계속 사양할 수가 없어서 챙겨 나와야만 했다.

어르신 혼자서 힘들게 깨 모종을 심고 물주고 깨가 잘 익어가면 깨 줄기를 잘라서 깨 타작을 하고 말리는 과정, 비가 오면 들여 놨다가 해 좋으면 다시 내다 놓고를 반복하셔서 잘 말린 참깨를 봉지에 담아주신다. 농사를 짓지는 않았지만, 시댁에서 농사짓는 모습과 과정을 봐왔기 때문에 어르신의 수고를 잘 알 수 있다. 그 귀한 참깨를 추석 선물로 받은 것이다.

고소합니다, 고맙습니다

그 어떤 값진 선물상자보다 마음이 풍족하고 따뜻한 선물을 받아왔다. 어르신의 손을 부끄럽게 하지 말라는 깊은 뜻을 받아 든 내 손은 금은보화를 받은 것처럼 묵직함을 느꼈다.

받아온 깨를 깨끗하게 씻어서 고소하게 잘 볶아 추석 상에 올릴 나물을 만들었다. 그 추억 신문지에 돌돌 말아 전달했던 돼지고기 같은 깨 봉지는 어린 시절 추억을 생각나게 하는 값진 선물을 받아 온 것이다.

어르신들은 경제적으로 부유하지 않아도 마음만은 부자여서 찾아오는 사람이 그저 반가워서 무엇이라도 주고 싶은 마음을 나에게 전달했다. 난 그 부자 마음을 받아 오늘 명절 음식이 더 고소하고 맛있어졌다.

마음이 부자인 어르신을 본받아야겠다. 그 어떤 값진 선물보다 귀한 선물을 받았다.

덧붙이는 글 | 기자의 블로그 브런치에 올라갑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그림책이 좋아서 아이들과 그림책 속에서 살다가 지금은 현실 속에서 살고 있습니다. 현실 속에서는 영화처럼 살려고 노력합니다.

이 기자의 최신기사 캘리그래피 배워서 나눠주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