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민의힘 성일종(서산·태안) 의원의 막말이 논란이 되고 있다. 18일 더불어민주당 서산태안지역위원회에 따르면 성 의원은, 모 신문 기자에게 가세로 태안군수를 향해 입에?담기?힘든?욕설을?퍼부으며?막말을?했다고 주장했다.
 국민의힘 성일종(서산·태안) 의원의 막말이 논란이 되고 있다. 18일 더불어민주당 서산태안지역위원회에 따르면 성 의원은, 모 신문 기자에게 가세로 태안군수를 향해 입에?담기?힘든?욕설을?퍼부으며?막말을?했다고 주장했다.
ⓒ 성일종 의원 SNS 갈무리

관련사진보기


국민의힘 성일종(서산·태안) 의원이 막말 논란에 휩싸였다. 지역 사안 보도와 관련해 언론사 기자에게 연락해 가세로 태안군수 등을 언급하며 막말을 퍼부었다는 것이다. 성 의원은 지역 기자와 통화한 사실을 인정하며 "불찰"이라고 해명했다.

18일 더불어민주당 서산태안지역위원회(아래 민주당 서태안지역위)는 성 의원이 한 지역 A 언론사 B 기자에게 가세로 태안군수를 거론하며 입에 담기 힘든 말을 퍼부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가세로 태안군수에게 공개 사과하고, 서산·태안 군민에게 사죄하라"는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성명서에서 "성 의원이 지난 17일 B 기자와 전화 통화 중 '내가 가세로 죽여 버릴 거야. 이 XX 한 것도 없는데'라는 막말을 했다"고 전했다.

발단은 최근 '제2차 국가도로망 종합계획'에 태안고속도로 노선이 포함된 것과 관련해 B 기자가 보도하면서 벌어졌다.

성 의원은 기사를 작성한 기자에게 전화를 걸어 "이 일은 내가 다 했고, 가세로는 여기에 '가'자도 걸치지 않았다"면서 "야, 기사를 똑바로 써야지. 태안고속도로를 누가 했는데, 너 기사를 그렇게 쓰냐"라며 수정을 요구했다고 민주당 서태안위는 주장했다.

민주당 서태안위는 "자신보다 연배 높은 군수를 '죽여버리겠다'고 하면서 언론사 기자에게 위압적으로 기사 수정을 요구하는 국회의원을 우리는 원치 않는다"며 성 의원의 사과를 촉구했다.

이어 "지역구 군수는 국회의원이 함부로 다룰 수 있는 존재가 아니며, 언론 기사 역시 제 맘대로 바꿀 수 있는 게 아니다"라며 "군부독재 시절에나 가능했던 국회의원의 구시대적 작태일 뿐"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특정 사업을 자신(국회의원)이 다 했다며 억지로 생색내는 행태가 서글픈 일"이라면서 "성 의원은 태안군수 명예와 언론자유를 심각하게 훼손하고, 서산태안 유권자들을 모욕했다"고 비판했다.

민주당 서태안지역위는 성 의원에게 ▲태안군수 명예훼손 사과 ▲서산·태안 유권자 사죄 ▲언론 자유 침해 즉각 사죄, 재발 방지 약속 ▲ 국민의힘의 성일종 의원 즉각 징계 등 4가지를 요구했다.

성 의원으로부터 막말과 기사 수정 요구를 들은 해당 기자는 18일 해당 사건을 보도하면서 "지난 16일 태안군과 성일종 의원실로부터 보도자료를 제공받았다"며 "별다른 수정 없이 원문에 가까운 내용으로 보도했다"고 밝혔다.

이어 가세로 태안군수는 자신에게 막말을 한 성 의원이 "비열하고 옹졸한 사람"이라며 "대꾸하고 싶지도 않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A 언론사는 전했다.

이같은 주장에 대해 성 의원은 19일 기자와 한 전화 통화에서 "(해당 기자에게 태안고속도로 노선) 이건 좀 제대로 써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며 통화를 한 사실을 인정했다.

그러면서 "(가세로 군수에 대한 발언은) 정치적으로 그 얘기를 한 거다. 제 불찰"이라고 해명했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