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인천광역시 청사.
 인천광역시 청사.
ⓒ 인천시

관련사진보기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지난 7월 준공을 완료한 '인현2 우리집'의 입주자 32세대가 지난 8월부터 입주를 시작했다고 14일 밝혔다.

'인현2 우리집'은 사회적 약자에게 주거 안정을 지원하는 '우리집 1만호 공급 프로젝트'의 하나로 지난 2020년 7월 착공한 지 2년 만에 총 7층, 연면적 1481㎡ 규모로 건립됐다. 이곳에는 영구임대주택 32세대와 사회복지법인 인정재단이 운영하는 장애인 직업 재활시설이 들어선다.

조택상 인천시 균형발전정무부시장은 14일 오후 입주에 따른 주민불편 사항을 확인하는 등 현장을 점검하고 공사 관계자를 격려했다. 

우리집 1만호 공급은 주거약자가 기존 생활권 내에서 자립·공동육아·복지시설 등의 생활환경을 누리면서 안심하고 거주할 수 있는 인천형 영구임대주택 사업이다. 인천시가 지난 2017년부터 추진하고 있다.

인천시는 지난 5월 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우리집 공간 채움 프로젝트 업무협약을 맺고, 지정기부 모금을 통해 주거취약계층에게 소규모 생활가전 제품도 지원했다. 

또한 전국자동차노동조합 등이 동참해 오는 17일까지 입주민 36세대 전체에 한 세대당 200만 원 이내로 에어컨, 세탁건조기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조택상 부시장은 "우리집 및 공간 채움 프로젝트가 주민들의 실생활에 실제로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면서 "인천시도 원도심 활성화를 위해 생활이 어려운 취약계층에게 주거복지를 향상시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