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부겸 국무총리가 13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열린 정치 분야 대정부 질문에 출석, 국민의힘 권성동 의원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김부겸 국무총리가 13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열린 정치 분야 대정부 질문에 출석, 국민의힘 권성동 의원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박지원 국정원장과 아주 가까웠던 전직 의원이 '조성은씨가 이 사건 관련 자료를 (<뉴스버스>) 보도 전 박 원장에 사전에 보내줬다'고 얘기하는 걸 들었습니다."(권성동 국민의힘 의원)
"저는 전혀 금시초문입니다."(김부겸 국무총리)


권 의원이 13일 국회 정치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윤석열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당에서 주장하는 '국정원 개입설'을 재차 꺼내 들었다. 

그는 "조씨의 (SBS 인터뷰) 발언을 보면 이 사건은 명백한 국정원의 정치 개입이자, 국정원의 공작 게이트라고 아니할 수가 없다. 윤석열(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에 의한 고발 사주가 아니라, 박지원에 의한 정치공작 사주다, 이렇게 규정지어도 무리 없지 않나"라고 목소리 높였다. 조씨가 지난 12일 SBS뉴스에 출연해 "사실 9월 2일이라는 (보도) 날짜는 우리 원장님이나 제가 원했던 거나, 제가 배려받아 상의했던 날짜가 아니다"라고 언급한 것을 문제 삼은 것이다. 

권 의원은 "<뉴스버스> 보도도 그렇고, 박범계 법무부 장관을 비롯한 더불어민주당 인사 어느 누구도 윤 후보가 (고발 사주에) 관여하거나 지시했다는 조그마한 증거, 정황 증거도 제시 못 하고 있다"며 "여권이 공격하는 유일한 근거는 손준성 수사정보정책관이 윤석열 (당시) 검찰총장의 최측근이니, 손 검사가 한 일을 검찰총장이 모를 리 없을 것이라는 추정에 기반하고 있다"고 했다. 

권성동 "윤석열 사주 정황 증거 없는데 정치공격" 고성

그러면서 그는 이번 '고발 사주 의혹'에 드루킹 사건 등을 대입하기도 했다. 권 의원은 "김경수 전 경남지사가 문재인 당시 후보 수행팀장이었는데 징역 2년 확정 판결을 받았다. 그럼 결국 수혜자가, 최대 이익을 본 사람은 문재인 후보다"라며 "이 사건을 갖고 '문재인 후보 여론조작 사주 의혹'이라고 부른다면 총리께서 동의하겠나"라고 질의했다. 

김 총리는 "그렇게 판단할 수 없는 반증이 워낙 많지 않나"라고 답변했고, 권 의원은 "그러니 동의 못 하지 않나"라며 "청와대 울산시장 부정선거 공작사건으로 한병도 전 정무수석, 6명이 기소됐다. 이 사건으로 이익을 본 사람이 누구인가"라고 따져 물었다. 

이에 김 총리는 "아직까지 재판이 계류 중인 걸로 안다"고 했고, 권 의원은 "최대 수혜자는 문재인 대통령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문 대통령과의 관련성을 다 부인하는 게 여권 아닌가. (윤 후보가) 사주했다는 아무런 정황 증거도 없는 상태에서 그런 정치적 공격을 하는 것이 가당키나 한 일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총리는 "사건이라는 것도 다 흐름이 있을 테고, 진행이 되다 보면 의원이 주장하는 게 맞는지, 혹은 지금 공수처가 어떤 근거를 가지고 했는지 하는 것이 다 드러나지 않겠나"라고 차분하게 답변했다. 박지원 국정원장에 대한 수사가 필요하다는 의견에는 "박 원장이 스스로 자기 입장을 밝히지 않을까 싶다"면서도 "그런데 지금까지는 박 원장이 당대표로 있던 시절 (조성은씨가) 최고위원이었기 때문에 서로 간에 알게 된 것이지 의원이 말하는 것처럼 다른 정치적인 이유로 만난 건 아닌 걸로 나오고 있다"고 답했다. 

박범계 "윤석열-손준성 매우 특별한 관계"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13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열린 정치 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13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열린 정치 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이날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실제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에서 고발한 고발장의 내용이 김웅 국민의힘 의원(당시 후보)에게 전달됐던 고발장과 동일하다는 점을 지적했다. 그는 "문서비교 프로그램을 이용해 싱크로율을 살펴봤다. 김웅 의원이 손준성 검사로부터 받은 고 발장과 미래통합당이 실제로 대검에 제출한 고발장은 96% 일치한다. 김웅 의원이 받은 고발장과 정점식 의원이 누군가로부터 받았다는 고발장은 98%가 일치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96%, 98% 일치도는 큰따옴표를 작은따옴표로 바꾸고, 서술어를 '있다'에서 '있습니다' 로 바꿔 나온 수치다. 실제로는 동일한 고발장으로 볼 수 있다. 완벽한 세쌍둥이"라며 "김 의원에게 전달된 고발장이 정 의원을 거쳐 미래통합당이 실제 고발한 고발장이다, 이렇게 말할 수 있지 않겠나"라고 강조했다. 

이어 윤 후보와 손 검사가 밀접한 관계에 있었음을 시사하는 사건을 언급했다. 백 의원은 박범계 법무부 장관을 향해 "장관께서 취임하고 인사를 단행할 때 윤석열 (당시) 총장이 손 검사의 유임을 요청했나"라고 물었고, 박 장관은 "인사를 고려했었다. 그런데 총장의 뜻으로 유임의 뜻이, 제가 직접 받은 건 아니지만, 그렇게 전달된 것으로 기억한다"라고 답했다. 

백 의원은 "그러니까 대검 쪽에서 장관이 인사를 하려고 할 때 손 검사를 수사정보정책관으로 계속 유임해달라 한 것으로 정리할 수 있나"라고 질문했고, 박 장관은 "그렇다"고 답변했다. 

백 의원은 "지금 윤 후보는 손 검사가 추미애 전 장관 사람이라고 주장하는데, 지금 법무부 장관의 말로 보면, 전혀 근거가 없는 거다. 본인(윤 후보)이 손 검사를 어떻게 보면 대검에서 유일하게 요청한 인사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이에 박 장관은 "전임 총장과 손 검사와의 관계는 매우 특별한 관계였다. 이를 근거할 수 있는 것이 여러 가지 있지만 지금 밝히기에는 좀 그렇다"고 말했다.  

또 백 의원은 "국민의힘은 계속해서 말을 바꿔오고 있다. 이준석 당 대표는 지난 7일만 해도 현직 검사가 언급돼 있기에 공수처가 진행하는 게 옳다고 얘기했는데 이후 압수수색이 이뤄지자 '당 탄압'이라 주장했다"며 "김기현 원내대표도 '김웅 의원이 적극 협조할 것'이라 했는데, 이제 와서는 공수처의 압수수색 절차가 위법이라며 야당 탄압이라고 주장한다"며 "이것이 바로 국민의힘의 민낯이라고 본다. 앞과 뒤가 전혀 다르다"고 지적했다. 

댓글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