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최평규 SNT그룹 회장.
 최평규 SNT그룹 회장.
ⓒ SNT중공업

관련사진보기

 
최평규 SNT그룹 회장'창업 42년' 기념사를 통해 "현장 경영과 선행연구로 세계 일류 SNT로 나아갈 것"이라고 했다.

SNT그룹은 코로나19를 고려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기념식을 전면 취소하고, 사내통신망을 통해 최평규 회장의 기념사를 임직원에게 전달했다고 13일 밝혔다.

최 회장은 기념사에서 "42년 기업경영 동안 수많은 위기를 구성원의 지혜로 이겨냈지만, 유능한 인재와 자본의 수도권 집중이 날이 갈수록 심해지면서 눈에 보이지 않는 또 다른 유형의 위기를 겪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최 회장은 "수도권에 100대 기업의 91%가 몰려 있고, 이곳에 포진한 IT산업 등이 지방의 인재들까지 흡수하고 있다"며 "이러한 불균형은 지방 제조업의 인재부족을 초래하고 있으며, 지방경제와 기업의 발전을 저해하는 악순환이 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도 최평규 회장은 "이러한 여건 속에서도 우리가 이뤄낸 성장발전의 성과는 기적에 가깝다"며 "이제는 한 발 더 나아가 기술개발과 생산현장을 접목하는 현장경영을 더욱 강화하는 한편, 지역의 한계를 극복하고 유능한 인재와 함께 선행연구를 주도할 '운해(雲海)연구원'을 내년에 설립하여 명실공히 '세계 일류 SNT'로 나아가는 새로운 청사진을 그려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최 회장은 "전기차의 심장인 모터기술을 비롯한 e-drive 핵심부품기술은 경쟁우위로 인정받고 있고, 방위산업, 에너지, 반도체장비부품, 항공 분야에서도 축적된 기술로 글로벌 마케팅 영역을 넓히고 있다"고 했다.

최 회장은 "도산 안창호 선생의 '무실역행(務實力行)'을 새기며, 항상 변화와 도전을 생각하고 즉시 행동하며, 늘 겸손하고 배려하는 자세로 SNT의 당당한 미래 주역이 되어달라"고 그룹 임직원에게 당부했다.

최평규 회장은 1979년 삼영기계공업사를 설립하면서 경영을 시작했다. 삼영은 2003년 옛 통일중공업(현 SNT중공업)에 이어 2006년 옛 대우정밀(현 SNT모티브)을 인수합병했고, 2006년 9월 SNT그룹 출범을 했다.

SNT그룹은 SNT홀딩스, SNT에너지, SNT모티브, SNT중공업이 상장돼 있고, SNT저축은행과 SNT솔루션 등 여러 비상장사와 해외법인을 두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