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구례 사포마을 다랭이논
ⓒ 임세웅

관련영상보기


추석을 앞둔 구례의 들녘이 점점 황금빛으로 물들어갑니다. 고단했던 삶의 현장이 아름다운 풍경이 된 산동면 사포마을 다랭이논의 벼도 노랗게 익어갑니다.
 
 황금빛으로 물들어가는 사포마을 다랭이논
 황금빛으로 물들어가는 사포마을 다랭이논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사포마을 다랭이논은 농지가 부족해 경사지고 척박한 산비탈의 땅을 힘겹게 개간해 만든 논입니다. 그래서 논과 논의 경계인 논길이 비뚤비뚤 자연스럽고 계단처럼 층층이 쌓여 있는 것이 특징입니다.
 
 사포마을 다랭이논
 사포마을 다랭이논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요즘은 흔히 볼 수 없는 특별한 가을 풍경입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