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백악관이 공개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9·11 테러 추모 메시지 영상 갈무리.
 백악관이 공개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9·11 테러 추모 메시지 영상 갈무리.
ⓒ 백악관 홈페이지

관련사진보기

 
미국을 넘어 전 세계를 충격에 빠뜨렸던 9·11 테러 20주년 추모식이 열렸다.

추모식은 11일(현지시간) 20년 전 테러 공격을 받았던 뉴욕의 옛 세계무역센터(WTC) 자리인 '그라운드 제로', 워싱턴D.C 인근 버지니아주에 있는 국방부 청사, 펜실베이니나주 섕크스빌 등 3곳에서 열렸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부부는 3곳을 모두 방문해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헌화했다. 뉴욕 그라운드 제로에서 열린 추모식에는 빌 클린턴,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부부도 함께했다.

바이든 "단결이 최고라는 것 깨달아"... 어두운 면 지적도 

특히 이번 추모식은 9·11 테러로 시작된 아프가니스탄 전쟁이 지난달 말 공식적으로 막을 내리고 처음으로 열렸다는 점에서 더욱 특별했다. 다만 미국이 철수하는 과정에서 인명 피해와 혼란이 발생했고, 이슬람 무장세력 탈레반이 다시 아프간을 점령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이날 바이든 대통령은 희생자들의 이름이 한 명씩 호명되는 동안 눈을 감고 묵념했으며, 잠시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고 AP통신이 전했다.

그는 현장 연설 대신 전날 백악관이 공개한 영상 메시지에서 "얼마나 시간이 지났는가를 떠나, 이 추모식은 당시 사건의 뉴스를 불과 몇 초 전에 접한 것처럼 여전히 고통을 준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9·11 테러가 벌어지고 우리는 여러 영웅적 행위를 보았고, 국가통합의 진정한 의미를 느꼈다"라며 "단결은 절대 깨지지 않고, 미국을 최고로 만드는 비결이라는 것이 내가 9·11을 통해 깨달은 가장 큰 교훈"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단결이란 모두가 똑같은 것을 믿어야 한다는 의미가 아니다"라며 "다만 서로와 이 나라에 대해 근본적인 존중과 믿음을 가져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다만 "공포와 분노, 평화로운 종교의 신실한 신자인 미국인 무슬림에 대한 폭력 등 인간 본성의 어두운 면도 목격했다"라며 9·11 테러 이후 미국 사회에서 벌어진 부정적인 상황들도 지적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바이든 대통령이 추모식에서 연설하지 않은 이유로 "테러가 발생했던 3곳을 모두 방문해 직접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느꼈다"라고 설명했다.

부시 "극단주의에 맞서야"... 트럼프는 바이든 비난 
 
미국 뉴욕 '그라운드 제로'에서 열린 9·11 테러 추모식을 보도하는 AP통신 갈무리.
 미국 뉴욕 "그라운드 제로"에서 열린 9·11 테러 추모식을 보도하는 AP통신 갈무리.
ⓒ AP

관련사진보기

 
20년 전 9·11 테러 발생 당시 현직 대통령이었던 조지 W. 부시는 섕크스빌에서 열린 추모식에 참석했다. 당시 테러범들은 항공기를 납치해 워싱턴D.C에 있는 국회의사당에 추락시키려고 했으나, 승무원과 승객들이 직접 싸움을 벌여 방향을 틀어 인적이 드문 섕크스빌의 들판에 추락시켰다. 

부시 전 대통령은 연설에서 "나는 테러 이후 놀라울 정도로 빠르게 다시 일어서고, 단합하는 국민을 이끌며 자랑스러웠다"라면서 "미국은 시련과 슬픔에 빠진 날, 수백만의 국민이 본능적으로 이웃의 손을 잡고 대의를 향해 전진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지금의 미국은 그때와 거리가 있어 보인다"라며 "미국에 대한 위험은 국경 바깥은 물론이고 내부의 폭력에서도 온다는 증거가 많다"라며 "국내외 극단주의자는 모두 다원주의와 인명을 경시하는 더러운 정신의 산물이며, 이에 맞서는 것이 우리의 임무"라고 극단주의에 대한 경계를 촉구했다.

반면에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영상 메시지를 내고 희생자들을 추모하면서, 대부분을 바이든 대통령 비판에 할애했다.

그는 "올해는 아프간 전쟁에서 승리한 영광과 힘을 보여줘야 했지만, 어설픈 바이든 정부는 패배를 당하고 항복했다"라며 "미국이 입은 상처는 오래갈 것이고, 무능을 통해 구겨진 체면을 회복하느라 몸부림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지난달 미국이 아프간에서 철수하는 과정에서 폭탄 테러가 발생해 미군 장병 13명이 숨진 사건을 언급하며 "이 나라의 지도자가 바보처럼 보였고, 다시는 일어나서는 안 될 일"이라고 말했다.

자신의 슬로건에 빗대어 "미국은 다시 위대해질 것이니 더 이상 두려워하지 말라"라고 강조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날 오후 별도로 그라운드 제로를 방문했다.

2001년 9월 11일 미국에서 벌어진 이 테러로 총 2977명이 숨졌다. 미국은 테러의 배후로 이슬람 무장조직 알카에다의 지도자 오사마 빈 라덴을 지목, 아프간과 파키스탄 등을 수색한 끝에 찾아내 사살한 뒤 테러 발생 10년 만인 2011년 5월 바다에 수장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