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고발사주'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 씨는 11일 박지원 국가정보원장과의 만남을 둘러싼 야권의 정치공작 주장에 대해 "프레임 씌우기"라고 반박했다.

조 씨는 이날 SNS에서 "본질 왜곡을 위해 윤석열 캠프 등에서 최선을 다해 음해하는 것을 지켜보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조 씨는 뉴스버스의 첫 의혹 보도(9월 2일) 이전인 지난달 11일 서울 시내의 한 호텔에서 박 원장과 만났다. 의혹의 당사자인 윤 전 총장 측은 '박지원 게이트'라며 공모 가능성을 제기했다.

조 씨는 "할 말이 없으니 별 이야기라도 만들 수밖에 없는 윤석열 캠프"라며 "애초부터 '조작타령' '추미애 타령' '박지원 타령' 등 프레임 씌우기를 시도하려는 것은 충분히 예상했던 바"라고 말했다.

조 씨는 "이 사건의 본질은 2020년 4월 3일부터 2020년 4월 8일에 이미 종료된 범죄사건"이라며 "2021년 특정인과 식사를 했느니 등은 애초부터 이 사건과는 새로운 사실이 개입되거나 연관될 여지가 없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박지원 대표님은 법사위를 오래 하셔서 윤석열 전 총장과도 친분이 있으신 것으로 알아 그 어떤 상의할 대상으로 고려하지도 않았다"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3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