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은 11일 고발사주 의혹의 제보자인 조성은 씨가 해당 보도가 나오기 전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을 만난 것에 대해 "국정원의 대선 개입 의혹으로 규정하기에 충분하다"고 밝혔다.

윤석열 캠프의 이상일 공보실장은 이날 논평을 통해 "윤석열 예비후보 제거에 정보기관의 수장까지 개입한 것 아니냐는 의심을 떨칠 수 없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그러면서 "노회한 정치인 출신인 박 원장과 과거 명의도용으로 가짜당원 급조 논란 등을 일으킨 조 씨가 무슨 이야기를 나눴는지 반드시 밝혀져야 한다"며 "이번 공작에 박 원장도 관련이 있다면 엄청난 파문을 몰고 올 '박지원 게이트'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를 향해서도 "박 원장과 조 씨의 공모 가능성에 대한 수사에 착수하라"라고 요구했다.

이어 "정보기관 수장이 수상한 시기에 조씨와 만남을 가진 만큼 불똥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튈 수도 있다"라며 "대통령은 박 원장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지시하라"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1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