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영풍 석포제련소가 무방류시스템을 공정을 도입한 후 공정폐수 무방류 100일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영풍 석포제련소가 무방류시스템을 공정을 도입한 후 공정폐수 무방류 100일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 영풍 석포제련소

관련사진보기

 
경북 봉화군 낙동강 상류에 위치한 영풍 석포제련소가 세계 최초로 도입한 무방류시스템 공정으로 무방류 100일을 달성했다.

석포제련소는 9일 "지난 5월31일 자정을 기해 그동안 정수해 방류하던 공정사용수의 방류를 전면 중단한 이후 100일째 무방류를 지켜오고 있다"고 밝혔다.

석포제련소는 하루 평균 1520여 톤을 무방류시스템으로 처리해 100일간 15만2000여 톤을 처리했다. 여기에는 공정사용수와 지하수오염방지공을 통해 양수된 지하수가 포함돼 있다.

무방류설비로 처리된 물은 모두 공정에 재사용했고 이는 성인 51만4000여 명이 하루 사용할 수 있는 양이라고 제련소 관계자는 설명했다.

앞서 석포제련소는 320억 원을 투입해 지난해 11월 무방류시스템을 완공하고 시험운영을 거쳐 지난 5월부터 본격 가동에 들어갔다.

석포제련소가 도입한 무방류시스템은 '상압 증발농축식'으로 제련 공정에 사용한 물을 끓여 증발시킨 뒤 수증기를 포집해 만든 물은 공정에 재사용하고 남은 불순물은 고체화해 폐기물로 처리하는 방식이다.

석포제련소는 150억 원의 예산을 추가로 투입해 연내에 결정화기(Crystallizer) 1기를, 내년 8월까지 증발농축기(Evaporator) 1기를 추가로 설치할 예정이다.

결정화기가 1기 증설되면 하루 최대 3000톤까지 처리가 가능하고 증발농축기가 추가되면 4000톤까지 처리가 가능해진다. 추가 증설이 완료되면 설비의 60~70%를 가동하고 나머지는 예비용으로 운용한다는 계획이다.

박영민 석포제련소장(부사장)은 "무방류 100일은 시스템이 안정화됐다는 의미로 '수질오염제로'라는 목표에 한 걸음 더 다가섰다"며 "내년에 지하수 차집시설 1차 공사가 완공되면 제련소 앞 하천의 윗물과 아랫물 수질이 같아지는 것을 눈으로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