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충북인뉴스

관련사진보기


충북지역의 학교폭력 비율이 전년도에 비해 소폭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020년 2학기부터 올 4월까지 학교폭력 피해응답률은 1.2%로, 이는 전년 대비 0.2%p 증가한 수치다. 특히 초등학생의 피해 비율이 중·고등학생에 비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충북교육청은 9일 '2021년 1차 충청북도교육청 학교폭력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결과에 따르면 학교폭력 피해를 당했다고 응답한 학생은 1361명으로 충북 전체학생(초4~고3 재학생 전체 12만6956명)의 1.2%를 차지했다. 특히 초등학생의 피해 응답률은 2.6%(1000명)로 중학생(0.7%, 247명), 고등학생(0.3%, 98명)에 비해 높았다. 전년도 대비 초등학생은 0.7%p가 증가했고 중·고등학생은 동일했다.

초등학생을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초4가 4.1%, 초5가 2.2%, 초6이 1.5%였다. 이와 관련 도교육청은 학교폭력에 대한 민감성이 높아 나타나는 현상이라고 분석, 초4~5학생의 생활교육과 관계중심 학교폭력 예방교육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충북인뉴스에도 실렸습니다.


태그:#학교폭력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충북인뉴스는 정통시사 주간지 충청리뷰에서 2004년5월 법인 독립한 Only Internetnewspaper 입니다. 충북인뉴스는 '충북인(人)뉴스' '충북 in 뉴스'의 의미를 가집니다. 충북 언론 최초의 독립법인 인터넷 신문으로서 충북인과 충북지역의 변화와 발전을 위한 정론을 펼 것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