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북한 올림픽위원회(NOC)에 대한 징계 의결을 발표하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홈페이지 갈무리.
 북한 올림픽위원회(NOC)에 대한 징계 의결을 발표하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홈페이지 갈무리.
ⓒ IOC

관련사진보기


북한의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 출전 여부가 불투명해졌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2020 도쿄올림픽에 불참했다는 이유로 북한에 중징계를 내렸기 때문이다.

IOC는 현지시각 8일 성명을 내고 "북한의 올림픽위원회(NOC)는 도쿄올림픽에 불참한 유일한 NOC였다"라며 "IOC 이사회는 만장일치로 북한의 NOC 자격을 2022년 말까지 정지하기로 했다"라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북한은 2022년 2월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는 동계올림픽에 참가할 수 없게 됐고, IOC가 북한에 배정한 재정 지원도 몰수당한다.

IOC는 "북한 NOC가 도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기여하지 않은 것을 고려한 조치"라며 "우리는 도쿄올림픽에 불참할 경우 올림픽 헌장에 나온 조치와 제재에 노출될 것이라고 북한 측에 분명히 경고한 바 있다"라고 설명했다.

앞서 북한은 IOC의 권유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로부터 선수들을 보호해야 한다며 도쿄올림픽 불참을 선언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IOC는 "도쿄올림픽 개최를 앞두고 북한 NOC와 다양한 소통과 협의를 통해 안전한 개최를 거듭 약속했고, 백신 제공을 포함해 건설적 제안을 마지막까지 전달했으나 체계적으로 거절당했다(systematically rejected)"라고 비판했다.

IOC 헌장은 각국의 NOC에 대해 '올림픽을 비롯해 IOC가 주관하는 지역 및 대륙별 종합 스포츠 대회에 선수단을 파견할 의무가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남북관계 돌파구 마련에도 '찬물' 

한국 정부로서는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때처럼 2022년 베이징동계올림픽을 계기로 교착 상태에 빠진 남북 관계의 돌파구 마련을 기대했으나, IOC의 징계로 북한의 참가가 어려워지면서 본격적인 준비도 하기 전에 틀어지게 됐다.

앞서 일본 정부도 2020 도쿄올림픽에 맞춰 북한 선수단과 정부 관계자들이 방문하면 납치 문제, 국교 정상화 등을 논의해 관계 개선의 발판으로 삼으로 했지만 북한의 불참 선언에 큰 아쉬움을 나타냈었다. 

다만 IOC는 북한에 대한 자격 정지 기간을 재고할 수 있다고 덧붙이면서 북한의 태도에 따라 상황이 달라질 수 있는 가능성을 열어뒀다.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도 이날 기자회견에서 "만약 북한 선수들이 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한다면 IOC는 적절한 때에 적절한 결정을 내릴 것"이라며 여지를 남겼다.

IOC는 러시아 선수단의 조직적인 도핑 스캔들(금지약물 복용)로 러시아에 2년간 올림픽을 비롯해 주요 대회에 참가를 금지하는 징계를 내린 바 있지만, 도핑 규정을 지킨 선수들에 한해 '러시아 출신 올림픽 선수(OAR)' 자격으로 출전을 허락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