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가 장기표 후보와 서울 종로구 청계천 전태일 다리를 방문, 전태일 열사 동상에 묵념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가 장기표 후보와 서울 종로구 청계천 전태일 다리를 방문, 전태일 열사 동상에 묵념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가 과거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측에 여권 인사들에 대한 형사 고발을 사주했다는 의혹에 대해 국민의힘이 '당무감사' 의사를 밝힌 가운데, 윤 예비후보도 이에 동의하며 역공에 나섰다. 

윤 예비후보는 3일 서울 종로구 전태일 열사 동상 앞에서 참배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준석 대표가 당 자체적으로 사실 조사를 한다고 하는데 어떻게 보나'라는 질문에 "경위를 조사해야 하지 않겠나. 저는 고발 사주 같은 것을 지시한 사실도 없고, 그럴 이유도 전혀 없다"며 이날 오전에 이어 다시 한번 의혹을 부인했다. 

그러면서 "저의 무관함이 밝혀지면 이 문제로 저의 책임을 운운하고, 공작으로 공격했던 정치인들은 국민이 보는 앞에서 물러가 주셨으면 하는 게 제 바람"이라며 당당한 태도를 보였다.  

앞서 <뉴스버스>는 지난해 총선 직전 윤석열 검찰총장의 측근 검사가 김웅 의원에게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최강욱·황희석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국회의원 후보 등 범여권 정치인 3명과 언론사 관계자 7명 등의 혐의를 담은 고발장을 전달했고, 김 의원은 이를 미래통합당에 전달했다고 2일 보도했다.

윤 예비후보는 이날 더불어민주당이 단독으로라도 국회 법사위원회를 열어 긴급 질의에 나서야 한다고 한 데 대해선 "헌법, 국회법에 따라 (질의)하는 걸 뭐라 하겠나. (다만) 채널A 검언유착이라는 것도 이미 공작으로 드러났다. 또 지난해 저를 감찰하고 징계한다고 할 때 만들어 낸 것들도 다 공작이었다"며 "웬만하면 그런 공작부터 먼저 수사하고, 먼저 긴급질의하고, 국정조사라도 하길 바란다"고 했다. 

'법사위 현안 질의 때 출석 요청이 오면 응할 생각이 있는가'라는 질문에는 "가정에 대한 답변은 이 자리에서 적절하지 않다. 헌법·법률·상식에 따라 진행되길 바란다"라고 답했다.

이번 의혹에 대해 즉각적으로 감찰 조사 의지를 밝힌 검찰에 대해서도 불편한 감정을 숨기지 않았다. 윤 예비후보는 "의혹을 조사하는 것이 나쁜 건 아니지만 일에도 선후가 있다"며 "국민이 바라는 부분에 대한 조사는 고발장이든, 고소장이든 아무리 들어와도 캐비닛에 넣어 놓고, (반면) 정치공작에 대해선 최우선으로 나서는 것을 보니 제가 몸담았던 조직이지만 좀 안쓰럽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윤석열, 장기표 대선 경선 후보가 3일 서울 종로구 청계천 전태일 다리를 방문, 전태일 열사 동상 앞에 묵념하고 있다.
 국민의힘 윤석열, 장기표 대선 경선 후보가 3일 서울 종로구 청계천 전태일 다리를 방문, 전태일 열사 동상 앞에 묵념하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한편 이날 장기표 대선 예비후보와 함께 전태일 열사 동상을 찾은 윤 예비후보는 "과거 노동 보장이 굉장히 강했던 독일이나 덴마크나 유럽이 플렉시큐리티(flexicurity, 유연안전성) 방식으로 바뀌어 가고 있는데, 그런 식으로 해고를 자유롭게 하는 것은 (대선 공약으로)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이어 "그러나 임금 근로자도 기업이라는 판이 있어야 일할 수 있는 기회도 생기고, 보람과 소득을 올릴 수 있다"며 "근로자를 위해 여러 가지 법과 제도를 바꿔나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댓글19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경제부 기자입니다. 010-9403-784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