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재명 경기도지사(가운데), 이석훈 경기도주식회사 대표(왼쪽)와 '배달특급' 홍보대사인 방송인 황광희(오른쪽) 씨의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 론칭 토크행사 모습
 이재명 경기도지사(가운데), 이석훈 경기도주식회사 대표(왼쪽)와 "배달특급" 홍보대사인 방송인 황광희(오른쪽) 씨의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 론칭 토크행사 모습
ⓒ 경기도

관련사진보기

 
경기도주식회사는 지난 26일 기준 배달특급 누적 거래액이 500억 원을 넘었다고 28일 밝혔다.

지난해 12월 1일 서비스 개시 후 3개월 만에 100억 원을 돌파한 뒤 올해 ▲5월 14일 200억 원 ▲6월 28일 300억 원 ▲7월 27일 400억 원 ▲8월 26일 500억 원을 돌파하며 올해 목표 거래액 1000억 원의 절반 고지를 밟았다.

이같이 성장세를 기록할 수 있는 배경에는 배달특급이 역량을 집중하고 있는 지역 밀착 사업을 통한 지자체 특화 소비자 혜택, 지역화폐 연계 할인, 프랜차이즈 브랜드 제휴 확대 등이 주효했던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지속적인 서비스 지역 확대에 따른 신규 회원 확보, 가맹점 입점 확대 등도 큰 힘을 보태면서 성공적으로 시장에 자리 잡고 있다. 현재 배달특급은 도내 23개 지자체에서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으며 약 45만 명의 회원과 3만 6500여 개 가맹점이 함께 하고 있다.

실제 최근 프랜차이즈 브랜드 '깻잎두마리치킨'과 진행한 할인 이벤트에서는 행사 일주일 만에 쿠폰 1200개가 소진, 행사 매출로만 3500만 원을 거두면서 행사 전 대비 약 9배 늘어난 거래액을 기록해 가맹점주에게 큰 도움이 되었다는 평가다. 

여기에 최근 사회적 문제로 떠오른 일회용기 사용을 줄이기 위해 7월부터 경기도와 함께 화성시 동탄 지역에서 다회용기 시범사업을 시작, 새로운 공공가치 추구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향후 경기도 전역에서 다회용기 사업을 선보일 수 있도록 가치소비, 착한소비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해 '상생 플랫폼'으로서의 브랜딩을 한층 강화할 방침이다. 

이석훈 경기도주식회사 대표이사는 "경기도 공공배달앱이 꾸준한 성장 그래프를 그려가는 만큼 소상공인의 부담이 줄어들고 있다는 점에서 뿌듯함을 느낀다"며 "앞으로도 소상공인과 소비자를 위한 다양한 혜택은 물론, 다회용기 사업을 통한 환경보호 등 다양한 사회적 가치 추구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한편, 배달특급은 오는 9월 1일 광주시, 2일에는 의정부시에서 배달특급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