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윤순철 경실련 사무총장이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에서 '세종시 특공 특혜규모 분석'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경실련 김성달 부동산건설개혁본부 국장, 윤 사무총장, 임효창 정책위원장, 부동산건설개혁본부 간사.
 윤순철 경실련 사무총장이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에서 "세종시 특공 특혜규모 분석"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경실련 김성달 부동산건설개혁본부 국장, 윤 사무총장, 임효창 정책위원장, 부동산건설개혁본부 간사.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아래 경실련)은 부동산 투기 의혹이 제기된 국민의힘·열린민주당 의원들의 실명을 공개하고, 해당 의원에 대한 출당 조치를 촉구했다.

경실련은 24일 성명을 통해 "투기의혹이 제기된 의원들에 대해 각 정당에서 실명 및 조사자료를 공개하고 출당조치 등 강력히 대응할 것을 촉구하며, 해당 의원들은 공개사과하고 성실하게 조사에 임해야 한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23일 국민권익위원회는 국민의힘과 비교섭단체 5당 의원과 가족의 부동산거래를 조사해, 투기의혹이 있는 국민의힘 12명, 열린민주당 1명의 자료를 정부합동특별수사본부에 송부하고, 각 정당에 결과를 전달했다.

국민의힘에선 부동산 명의신탁 의혹 1건, 편법 증여 등 세금탈루 의혹 2건, 토지보상법·건축법·공공주택특별법 등 위반 의혹 4건, 농지법 위반 의혹 6건 등이며, 송석준, 윤희숙 의원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실련은 "(의혹이) 사실로 밝혀질 경우 의원직에서 사퇴해야 한다"며 "권익위의 더불어민주당 투기조사 결과 발표 이후 탈당 등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은 민주당도 후속조치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지금이라도 각 정당은 투기의혹 의원들에 대해 강력히 대처하고 청렴한 공직사회를 이룰 수 있도록 재산공개 투명성 강화, 지방의회 및 지방정부, 공기업 등 4급 이상 공직자의 투기여부 전수조사 등에 나서야 한다"며 "차기 지방선거에서는 엄격한 부동산재산 검증으로 부동산부자나 다주택자가 아닌 국민위해 봉사할 수 있는 청렴한 후보를 공천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태그:#경실련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사회경제부 소속입니다. 주로 땅을 보러 다니고, 세종에도 종종 내려갑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