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ABC 방송의 아프가니스탄 사태 관련 인터뷰 갈무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ABC 방송의 아프가니스탄 사태 관련 인터뷰 갈무리.
ⓒ ABC

관련사진보기

  
미군 철수를 강행해 아프가니스탄을 탈레반 손아귀에 넘겨주면서 한국을 비롯한 동맹국들도 미군 철수를 걱정하는 목소리가 커지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직접 진화에 나섰다.

바이든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각) 미 ABC방송과의 단독 인터뷰에서 진행자가 최근 아프간 사태를 계기로 "중국이 대만을 향해 '봤느냐. 미국을 믿어서는 안 된다'고 말하고 있다"라고 하자 이같이 밝혔다.

"한국·대만·나토는 아프간과 근본적으로 다르다"

바이든 대통령은 "중국이 왜 안 그러겠느냐"라고 비꼬면서 "한국, 대만,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NATO)는 내전을 벌이고 있는 아프간과는 근본적으로(fundamentally) 다르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는 나토의 한 동맹국이 무력 공격을 받으면, 모든 동맹국에 대한 공격으로 간주하고 공동 대응한다는 '나토 조약 5조'라는 신성한 약속을 했다"라며 "한국에도 그렇고, 대만에도 그렇고, 일본에도 그렇다"라고 강조했다.

그럼에도 진행자가 "미국은 약속을 지키지 않았고, 이제 미국을 믿을 수 없다는 말이 나온다"라고 거듭 압박하자 바이든 대통령은 "누가 그런 말을 하는가. 내가 아프간 철군 결정을 내렸을 때 유럽의 모든 동맹국을 만났고, 그들은 동의했다"라고 반박했다.

진행자가 "그들에게 선택권이 있었느냐"라고 묻자 바이든 대통령은 "당연하다. 나토의 동맹국들은 더 이상 미국의 말을 조용히 듣고만 있지 않는다"라며 "우리는 동맹국들과 일관된 관점으로 이번 사태에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중국 관영매체 <환구시보>는 "미국이 아프간을 버린 것은 아시아, 특히 대만에 큰 충격을 줬다"라며 "이번 사태를 통해 대만도 더 이상 미국을 믿을 수 없다는 것을 잘 알게 됐을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의 연설문 작성을 담당했던 미국의 보수 성향 칼럼니스트 마크 티센은 바이든 대통령의 철군 결정을 비판하며 "만약 한국이 미국의 도움 없이 이런 공격을 지속해서 받는다면 순식간에 붕괴해버릴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러자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전날 브리핑에서 "한국이나 유럽에 있는 우리의 군대를 감축할 의향이 없다"라며 "아프간에서 미군이 주둔한 것과는 근본적으로 다르다"라고 공식적으로 부인했고, 바이든 대통령이 나서 이를 재차 못 박은 것이다.

"탈레반의 아프간 점령, 예상 못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ABC 방송의 아프가니스탄 사태 관련 인터뷰 갈무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ABC 방송의 아프가니스탄 사태 관련 인터뷰 갈무리
ⓒ ABC

관련사진보기


한편, 바이든 대통령은 탈레반이 아프간을 점령하지 못할 것이라던 자신의 과거 발언에 대해 "내가 취임했을 때만 해도 그럴 것이라는 보고를 받았다"라며 "지금 벌어지고 있는 사태는 예상하지 못했다"라고 주장했다.

또한 전임자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5월 1일부터 아프간에서 미군이 철수하겠다고 탈레반과 약속했다며 "내가 취임하고 불과 몇 달밖에 남지 않았기 때문에 약속대로 철군할 것이냐 아니면 약속을 깨느냐의 양자택일을 해야 했다"라고 호소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과 탈레반의 약속 시한이 임박한 터라 자신은 운신의 폭이 좁았다고 호소하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그러면서 "패배를 무엇으로 정의할 수 있겠느냐"라고 반문하며 "우리는 지난 20년간 아프간에서 천문학적인 돈을 썼고, 떠나기에 가장 적절한 시간이라는 것은 없다"라고 잘라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탈레반의 점령으로 아프간 여성 인권이 다시 억압받을 것이라는 비판에 "아프간 말고도 중국 위구르, 콩고 등 그런 곳은 많다"라며 "그런 것을 막으려면 무력 공격이 아니라 경제적, 외교적, 국제적 압박을 가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