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이 19일 오전 경기도 평택시 삼성전자 평택캠퍼스를 방문해 간담회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이 19일 오전 경기도 평택시 삼성전자 평택캠퍼스를 방문해 간담회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이재용 부회장님께서 며칠 전에 일부러 전화까지 해주셔서 계획을 세우고 왔다."

국민의힘 소속 유승민 대선 예비후보의 발언이 예상치 못한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최근 가석방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으로부터 직접 전화로 부탁을 받고 삼성전자를 방문했다는 이야기라 정치권에서도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유승민 예비후보 측은 그런 의미가 아니었다고 해명에 나섰다.
 
유승민 후보는 19일 오전 삼성전자 평택캠퍼스를 방문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삼성전자의 반도체 산업에 대해 "우리 경제에서 정말 큰 위치를 차지하고 있는 산업인데 이 반도체 산업이 앞으로 정말 잘 되기를 바란다"라며 "반도체 인재가 부족하다는 말씀을 많이 듣고 있다. 그런데 인재의 공급은 국가가 1차적으로 담당하는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유 후보는 "반도체 분야에 인력이, 좋은 인력이 부족하면 이건 아주 큰일이 아니냐"라며 "우리 경제가 추락하는 이 추세를 멈추고 다시 반등을 하는, 다시 경제를 일으키는 그 핵심은 인재에 있다"라고 강조했다. "제가 대통령이 되면 핵심 인재 100만 양성에 굉장히 주력을 할 생각"이라고도 덧붙였다.
  
이날 방명록에 그는 "성전자의 공신화는 국민의 랑이다"라며 '삼성전자'로 4행시를 지어 보였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이 19일 오전 경기도 평택시 삼성전자 평택캠퍼스를 방문해 남긴 방명록.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이 19일 오전 경기도 평택시 삼성전자 평택캠퍼스를 방문해 남긴 방명록.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강민진 "국정농단 가담자·중대경제사범 전화 한 통에 정치인들 한달음"
 

그러나 이재용 전 부회장의 전화 언급이 보도되면서 논란이 일었다. 강민진 청년정의당 대표는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취업제한 대상자인 삼성 이재용 부회장은 이제 탈법적 '경영참여'를 넘어 정치권에서까지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라며 "국정농단 가담자이자 중대경제사범인 이재용 부회장의 전화 한 통이면 정치인들도 한달음에 달려온다니, 우리 정치의 모습이 굴욕적"이라고 꼬집었다.

강 대표는 "이재용 부회장은 현행법상 경영에 참여할 수 없는 신분이지만, 문재인 정부의 비호를 받으며 법 위에 군림하고 있다"라며 "박범계 장관은 '보수 안 받으면 취업제한 안 걸린다' 발언한 스스로의 궤변을 철회해야 한다"라고 화살을 돌렸다. 그는 "이재용 부회장의 위법적 경영권 행사에 정부의 단호한 대응을 촉구한다"라고 강조했다.

유승민 대선 예비후보 '희망22 캠프'의 대변인단은 진화에 나섰다. 대변인단은 단체 메시지를 통해 "유승민 예비후보의 금일 삼성전자 방문 모두발언 중 '이재용 직접 전화' 부분은 이재용 부회장이 유 후보께 안부차 전화를 드렸고, 대화를 하시던 중 캠프의 삼성전자 방문 일정이 공유돼 이 부회장께서 환영의 말씀을 한 것"이라며 "'특정 후보에 대한 초청'의 의미는 아니다"라고 밝혔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2014년 5월 공채 7기로 입사하여 편집부(2014.8), 오마이스타(2015.10), 기동팀(2018.1)을 거쳐 정치부 국회팀(2018.7)에 왔습니다. 정치적으로 공연을 읽고, 문화적으로 사회를 보려 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