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3일 오후 3시, 유은혜 교육부장관-교원 6단체 간담회가 열렸다.
 3일 오후 3시, 유은혜 교육부장관-교원 6단체 간담회가 열렸다.
ⓒ 교육부

관련사진보기

 
부교육장직 신설 문제를 두고 교사와 일반직 공무원 의견이 엇갈렸다. 경기교사노조 등은 철회를 요구하는 성명을 발표한 반면, 일반직 단체인 경기교육행정포럼은 부교육장 필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시·군·구를 관할하는 교육행정기관인 교육지원청에 부교육장직을 신설하는 법안은 유기홍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서울 관악) 등이 지난 5일 발의·제안했다.

법안에 따르면 부교육장직은 일반직 공무원이 맡는다. 기초지방자치단체의 부시장, 부구청장 등과 대등한 직위에서 소통해 자치단체와 교육 협력을 강화하는 게 입법 취지다.

인구 50만 명 이상, 학생 5만 명 이상인 교육지원청에 부교육장을 둘 수 있다. 법안 기준에 따르면 전국 176개 지원청에서 47명의 부교육장직이 신설된다.

경기교사노조 등의 교원단체는 반대 입장을 밝히며 법안 철회를 요구했다.

경기교사노조는 성명에서 "교육행정 관료가 부교육장이 되면 학교 현장과의 소통보다 관료적 통제만 강화될 것"이라며 "부교육장 신설 입법 철회"를 요구했다.

교사노조는 "행정직 부교육장이 아닌 현장 교사 출신의 장학사 비율을 확대하라"는 주장도 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역시 "부시장 등과 격을 맞추기 위해 부교육장을 신설하겠다는 건 교육지원청의 존재 이유를 망각한 조치"라며 '교육장 신설 법안 철회'를 촉구하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다. 

하지만 일반직 단체인 경기교육행정포럼은 부교육장직 신설에 찬성한다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 교원단체들 주장과 각을 세웠다.

경기교육행정포럼은 성명에서 "교육지원청 조직이 나아가려면 교육행정에 대한 전문성과 문제해결 역량을 겸비해야 하고, 교육 전문가와 행정 전문가라는 두 바퀴가 함께 작동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관련해 경기교육청 한 일반직 공무원은 19일 <오마이뉴스>와 만나 "꿈의학교, 혁신학교 등 지자체와 협력 사업이 날로 확대되고 있다"며 "부시장 같은 행정 관료를 상대로 한 협력 사업을 행정 경험이 풍부한 교육 일반직이 하면, 협력이 원활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