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 경남연합은 18일 경남도청 서부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 경남연합은 18일 경남도청 서부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 전여농 경남연합

관련사진보기

 
"이대로는 못살겠다. 농정을 뒤집자. 농민총궐기로 여성농민권리 실현하자."

여성농민들이 거리에 나섰다. 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 경남연합(회장 김태경, 아래 경남연합)이 18일 진주 소재 경남도청 서부청사 앞에서 "여성농민 권리 실현, 11월 민중총궐기 성사 투쟁선포"를 한 것이다.

참가자들은 "여성농민가"를 불렀고, 김태경 회장에 이어 여성농민들이 현장 발언하기도 했다.

경남연합은 투쟁선포문을 통해 "오늘 우리는 벼랑 끝에 선 심정으로 이 자리에 섰다. 수확철이 다가왔지만 농촌인력을 구하지 못해 애써 가꾼 농작물을 갈아엎어야 하는 농촌, 가파르게 올라가는 인건비는 농사지어봤자 적자인 농업의 현실 앞에 농민들은 좌절하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여성농민의 현실"에 대해, 이들은 "계속되는 이상기후와 농촌인력난은 여성농민들에게 과도한 노동을 요구하고 있다"며 "농업노동, 가사노동, 돌봄노동에 온몸이 성할 데 없는 여성농민들은 걸어 다니는 종합병원이라 불린다"고 했다.

이어 "농업노동의 대부분을 책임지고, 농촌을 유지시키는 장본인임에도 불구하고 농민수당 지급대상에서 조차 배제되고 있다"며 "본인명의의 농지가 없다는 이유로, 본인 명의의 거래실적이 없다는 이유로 농협조합원 가입도 할 수 없고, 모든 정책에서 그림자 취급을 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여성농민들은 "이제, 더 이상 농업·농촌·농민을 나 몰라라 하는 정부에게 사정하지 않을 것"이라며 "11월 여성농민대회, 농민총궐기로 농민들은 당당히 요구하고 투쟁할 것이다. 그리고 성사시켜 낼 것"이라고 했다.

여성농민들은 "성평등한 농업정책실현으로 여성농민의 지위와 권리를 보장하라", "농민기본법 제정과 공공농업 실현으로, 농정의 틀을 바꾸자", "모든 농민에게 농민수당을 지급하라"고 요구했다.

또 이들은 "농지 전수조사하고, 농지개혁 실시로 농지를 농민에게 돌려주라", "농지를 훼손하는 무분별한 태양광, 풍력 발전을 중지하고, 비농민의 농지소유를 금지시키고, 식량자급률에 기반 한 적정농지를 확보하라", "주요농산물 공공 수급제 실시로 농산물 가격 보장하라"고 제시했다.

경남연합은 "농업재해보상법 제정하고, 기후위기 대책 마련하라", "농업예산을 국가예산대비 5%이상 확충하라", "식량주권 실현과 먹을거리 기본법 제정으로 국가먹을거리 전략을 마련하라"고 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