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영국 런던 남서부 길퍼드에 위치한 기존 하수처리장.
 영국 런던 남서부 길퍼드에 위치한 기존 하수처리장.
ⓒ 두산중공업

관련사진보기

 
두산중공업은 영국 자회사인 '두산엔퓨어'가 영국 최대 상하수도 사업자인 템즈워터사(Thames Water)로부터 길퍼드 하수처리장 이전(Guildford Sewage Treatment Works Relocation) 프로젝트를 수주했다고 16일 밝혔다.

두산엔퓨어는 영국 밤 누탈사(BAM Nuttall)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주계약자로 사업에 참여하며, 총사업비는 약 1800억원이다.

두산엔퓨어 컨소시엄은 영국 런던 남서부 길퍼드에 위치한 기존 하수처리장을 철거하고 인근 부지에 고도의 하수와 하수 처리 과정에서 생기는 침전물인 슬러지 처리 기술을 적용한 신규 하수처리장을 건설, 이전하게 된다.

두산엔퓨어는 총괄 엔지니어링, 기자재 구매 및 설치, 시운전을 담당한다. 완공은 2026년 말 예정이다.

박인원 두산중공업 부사장(Plant EPC BG)은 "영국 최대 상하수도 사업자인 템즈워터 프로젝트에 처음으로 주계약자로 참여하게 되어 뜻깊다"고 밝혔다.

박 부사장은 "두산의 고도화된 하수처리 기술로 이번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하고, 이를 바탕으로 지속 성장중인 글로벌 수처리 시장에서 입지를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두산엔퓨어는 영국의 국가 기간제 사업인 AMP (Asset Management Plan) 프레임워크 계약자로 2019년 선정된 바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