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8월 14일 진주교육지원청 뜰에 있는 '평화기림상'에 장미꽃이 놓여 있다.
 8월 14일 진주교육지원청 뜰에 있는 "평화기림상"에 장미꽃이 놓여 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일본 정부가 반성하고 사죄할 때까지 잊지 않고 외칠 것이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고 김학순 할머니의 공개증언 30년을 맞아 시민들이 이같이 다짐하고 있다. 14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에 여러 단체·시민들이 '행동'에 나서고 목소리를 내고 있는 것이다.

일본군위안부할머니와 함께하는 마산창원진해시민모임(대표 이경희)은 이날 성명을 냈고, 일본군강제성노예(진주)평화기림사업회(공동대표 강문순·서도성)는 '기억행동'을 벌이고 있다.

또 일본군위안부할머니와함께하는 통영거제시민모임(대표 송도자)은 '청소년 시화 공모전'을 벌이고 있다.

현재 생존해 있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할머니는 전국에 14명이며 이들 가운데 창원에 3명이 살아 계신다.

마창진시민모임 성명 "일본 정부 사죄할 때까지 외칠 것"

마창진시민모임은 성명을 통해 "엄청난 수치와 모멸을 감수한 그 용기는 고통 속에서 침묵하던 다른 많은 피해자들의 외침과 시민들의 동참을 이끌어 내었고, 여성인권 유린의 비극적 역사의 정의로운 청산을 요구하는 물결을 만들어냈다"고 말했다.

이어 "일본 정부의 범죄 인정과 반성, 사죄에 따른 배상, 그리고 다시는 이런 비극적인 역사가 재발되지 않도록 교육해야 한다고 쉼없이 외쳐 왔다"고 덧붙였다.

일본 정부에 대해 이들은 "범죄 사실을 덮기에 급급하였고, 역사를 왜곡하고 지우려는 시도만 계속해 왔다"며 "경제력과 외교를 앞세워 세계 곳곳의 소녀상 철거를 시도하는가 하면, 어설픈 학자의 입을 빌어 역사를 부정하고 덮으려는, 진실 유린의 또 다른 범죄들을 저지르고 있다"고 말했다.

생존 피해할머니들에 대해 이들은 "모두 90대 할머니들이다. 가능한 하루 빨리 일본 정부의 범죄 인정과 반성, 그리고 진정한 사죄가 있어야 피해자들의 그 처절한 원통함이 풀릴 것"이라고 했다.

마창진시민모임은 "사실 이 엄청난 전쟁범죄를 청산해야 할 책임은 정부를 비롯한 우리 사회 전체의 몫이 아니었던가"라며 "김학순의 증언은 바로 이 크고 중요한 과제를 개인적 수치와 아픔을 무릅쓰고 우리 사회에 내놓았던 것"고 했다.

마창진시민모임은 "일본 정부는 세상이 다 알대로 알아버린 명백한 역사를 더 이상 궁색하게 감추고 덮으려 하지 말고 진실을 마주하는 용기로 반성하고 사죄해야 한다. 그것이 꼬인 한일관계를 풀 수 있는 가장 좋은 해결책이다"고 언급했다.

이들은 "김학순 30주년에 다시 한번 상기하자면, 일본군'위안부'문제는 일본제국주의가 침략전쟁의 수행을 위해 여성인권을 참혹하게 유린한 매우 중대한 역사이자 명백한 국가범죄이다"고 말했다.

일본군위안부할머니와함께하는마창진시민모임은 "일본 정부가 반성하고 사죄할 때까지 이 사실을 잊지 않고 외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진주 평화기림상 헌화 ... '청소년 시화공모전' 마련

일본군강제성노예피해자 진주평화기림사업회는 14일 진주교육지원청 뜰에 있는 '평화기림상'에 장미꽃을 갖다 놓고 시민들이 찾아와 헌화하도록 했다.

평화기림사업회는 지난 9일부터 이날까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기억하기 위한 기억행동을 진행해 왔다.

강문순 공동대표는 하루 전날인 13일 평화기림상을 찾아 헌화하고, 먼지 털기 등 주변 정비 활동을 벌이기도 했다.

평화기림사업회는 2017년 3월 1일, 평화기림상을 건립한 후 진주 지역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알리기 위해 '찾아가는 역사교육'과 '역사소모임', '봉사소모임' 등을 진행하고 있다.

통영거제시민모임은 "제3회 전국 청소년 일본군 '위안부' 시화작품 공모전"을 벌이고 있다.

공모 주제는 "김학순"이거나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이면 되고, 마감은 오는 9월 30일까지이며, 응모 자격은 전국 초·중·고교 학생과 만 18세 이하 청소년이면 된다.

작품 규격은 4절지이고, 형식은 본인이 창작한 시와 손 그림으로 완성한 시화로 1인(팀) 1작품이고, 10월 7일 수상작을 발표하며, 대상인 '김학순상'(1명, 문화상품권 50만 원) 등을 골라 시상한다.

통영거제시민모임은 "청소년들의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참여는 '진실과 정의'를 굳건히 하는 주체로, 차별과 폭력 없는 평등·평화로운 사회를 만들어가는 주체로서, 피해생존자가 없는 시대에 기억 계승의 주체로 자리하는 토양이 될 것이라 여긴다"고 했다.
 
8월 14일 진주교육지원청 뜰에 있는 '평화기림상'에 장미꽃이 놓여 있다.
 8월 14일 진주교육지원청 뜰에 있는 "평화기림상"에 장미꽃이 놓여 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