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하태경 의원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해군 성추행 피해 여중사의 사망 사건에 관해 기자회견하고 있다. 2021.8.13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하태경 의원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해군 성추행 피해 여중사의 사망 사건에 관해 기자회견하고 있다. 2021.8.13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선임 부사관으로부터 성추행 피해를 입고 극단적 선택을 한 해군 A중사가 생전 부모에게 보낸 카카오톡 문자 메시지를 통해 "일해야 하는데 자꾸 배제시켜서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토로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유가족 측에 따르면 가해자는 '사과하겠다'면서 A중사를 불러 오히려 술을 따르게 했고, A중사가 이를 거부하자 '술을 따라주지 않으면 3년 동안 재수가 없을 것'이라고 악담까지 퍼부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13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A중사가 부모에게 보냈던 문자메시지를 공개했다.

A중사는 지난 3일 부모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지난번에 (말한) 그 미친 X 있잖아. 일해야 하는데 자꾸 (업무에서) 배제하고 그래서 우선 오늘 부대에 신고하려고 전화했다"고 밝혔다.

이어 A중사는 "내가 스트레스를 받아서 안 될 것 같다"며 "신경 쓰실 건 아니고 그래도 알고는 계셔야 할 것 같아서"라고 했다.

이 문자를 보낸 후 9일 만인 지난 12일 A중사는 부대 내 숙소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하 의원은 "5월 말에 성추행 사건이 있고 나서, 사무실 내에 여중사에 대한 따돌림이 있었다고 한다"면서 "유족들은 따돌림과 괴롭힘이 사망의 주요한 원인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유가족에 따르면 고인이 '일을 해야 하는데 가해자가 업무 배제는 물론 인사도 안 받아줬다'고 했다"면서 "심지어 가해자는 성추행 사실을 사과하겠다며 식당으로 불러 술을 따르게 했고, 이를 거부하자 '술을 따라주지 않으면 3년 동안 재수가 없을 것'이라며 악담을 퍼부었다"고 밝혔다.

하 의원은 "처음 성추행 사건을 보고한 뒤 바로 가해자 분리조처를 했으면 사람이 죽는 것은 예방할 수 있었다"면서 "분리하지 않고 같은 공간에서 있다 보니 피해자가 2차, 3차 피해를 계속 당했던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하 의원은 "자랑스러운 해군으로서 11년간 국가에 충성한 대가가 고작 성추행과 은폐였냐며 (유가족이) 분통을 터뜨렸다"면서 "이 사건을 크게 공론화해 다시는 딸과 같은 피해자가 없길 바란다고도 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하 의원은 "지난 5월 공군 부사관 성추행 사망 사건이 발생한 지 세 달째 되는 날"이라며 "바뀔 기회를 줬는데도 똑같은 사고를 낸 무능한 국방부 장관은 즉각 경질돼야 한다. (대통령도) 진심 어린 사과부터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A중사는 지난 5월 27일 영외 민간식당에서 B상사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A중사는 사건 발생 직후 상관에 피해 사실을 알렸지만, 정식 신고는 하지 않다가 지난 7일 부대장과의 면담에서 피해 사실을 재차 알렸고 이틀 후 피해자 요청에 따라 사건이 정식 보고됐다.

A중사는 9일 본인 요청에 따라 육상 부대로 파견 조치됐다가, 부대 전속 사흘 만인 12일 숨진 채 발견됐다. 군 당국은 A중사가 스스로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국방부 조사본부와 해군 중앙수사대는 전날(12일) 가해자에 대해 군인 등 강제추행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며, 이날 중 구속 전 피의자심문을 진행할 예정이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