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하병필 경남도지사 권한대행.
 하병필 경남도지사 권한대행.
ⓒ 경남도청

관련사진보기

 
하병필 경남도지사 권한대행은 "부산울산경남 협력과 균형발전 등 주요 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하 권한대행은 9일 경남도청에서 '8월 확대간부회의'를 주재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하 권한대행은 "기존 정책방향을 이어나가며 경제회복의 모멘텀을 유지하고 도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것이 행정이 최우선 과제"라고 했다.

7월 29일 '부울경 특별지방자치단체 합동추진단'사무소 개소와 관련해, 하 권한대행은 "정부도 범부처를 중심으로 메가시티 가속화방안을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면서 "사업 콘텐츠를 조속히 발굴하고 중앙정부의 제도 개선과 예산 지원 등 필요한 부분을 세심하게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와 관련해 하 권한대행은 "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지속되는 가운데 도민들이 무더위 속 검사를 받는데 불편함이 없도록 현장을 점검하라"고 했다.

그러면서 하 대행은 "선별진료소와 야외 건설현장 등 폭염취약지역을 지속점검하고 8월과 9월 태풍 집중 발생을 앞두고 재난대응 업무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전했다.

최근 남해안 해역에 발생하고 있는 '고수온 경보'와 관련해, 하 권한대행은 "액화산소 공급 및 양식어류 조기 출하 등 어업인 피해 최소화해 달라"고 했다.

또 그는 "강원도 고성에서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한 가운데 우리 지역의 가축 방역체계도 사전 점검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이날 회의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재난안전대책본부, 영상회의실, 서부청사 등으로 참석 인원을 분산했으며 산하기관장 등은 각 사무실에서 영상회의시스템에 접속했다.

마무리 발언에서 명희진 정무특보와 김명섭 공보특보의 사의 표명과 이를 수용했다고 전한 하 권한대행은 "권한대행 체제에서 도정의 안정적 운영과 내년도 국비확보와 민선 7기 주요사업 마무리를 위해서는 모든 사람의 도움과 협력이 필요한 실정"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하병필 권한대행은 "현실의 틀 안에서 인적자원의 역량을 최대한 활용하는 것이야말로 도민들에게 이로운 방안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