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연호 오마이뉴스 대표이사(왼쪽)와 이춘희 세종시장이 5일 오마이뉴스 본사 건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오연호 오마이뉴스 대표이사(왼쪽)와 이춘희 세종시장이 5일 오마이뉴스 본사 건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 심규상

관련사진보기

 
오마이뉴스(대표 오연호)가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와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오마이뉴스 사옥을 세종에 건립하기 위한 첫발을 내디뎠다.

오마이뉴스는 5일 오전 11시 세종시청 대회의실에서 세종시와 '오마이뉴스 본사 건립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오마이뉴스 본사 세종 건립을 통해 세종시가 뉴미디어와 지역 교육‧문화로 거듭난다는 취지로 이뤄졌다. 또한 시민참여형 뉴스제작과 교육문화 콘텐츠 제작 등에 대한 상호협력을 위해 마련됐다. 

양 기관은 이후 ▲ 오마이뉴스 본사 안정적 건립을 위한 협력 ▲ 세종시의 오마이뉴스 본사 건립을 위한 계획 수립·변경, 인허가 등 행정적 협력 지원 ▲ 지역 교육‧문화 활성화를 위한 콘텐츠 제작·확산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특히 오마이뉴스는 특산품인 '시민 저널리즘 학교'와 '인생 학교' 등을 통해 지역의 교육‧문화 활성화 역할에도 충실할 예정이다. 또 해당 공간을 10만여 명의 시민기자와 세종시민 모두가 이용할 수 있는 시민참여 개방형으로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이춘희 시장은 "오마이뉴스는 국내외 10만여 명의 시민기자가 참여하고 있고 저널리즘 학교와 인생학교 등 교육‧문화 사업에도 집중하고 있어 행정수도로서의 위상 제고와 지역 교육‧문화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약속을 잘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오연호 오마이뉴스 대표는 "세종시가 열린 도시를 지향한다면 오마이뉴스는 '모든 시민은 기자'라는 열린미디어를 지향하고 있다"며 "세종시가 정치와 행정의 중심을 넘어 삶의 질에서도 중심도시가 될 수 있도록 시민중심의 뉴스와 행복 교육 프로젝트로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우보천리 (牛步千里). 소걸음으로 천리를 가듯 천천히, 우직하게 가려고 합니다. 말은 느리지만 취재는 빠른 충청도가 생활권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