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가칭)경주대·서라벌대 공영형 사립대 전환 시민추진위원회는 기자회견을 열고 경주대와 서라벌대를 공영형 사립대로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가칭)경주대·서라벌대 공영형 사립대 전환 시민추진위원회는 기자회견을 열고 경주대와 서라벌대를 공영형 사립대로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 바른지역언론연대

관련사진보기

 
어려움에 처한 경주대를 정상화하려는 시민단체와 원석학원이 서로 다른 방향으로 정상화를 바라보고 있다. 시민단체는 시민과 경주시가 주도하는 공영형 사립대를 원하고 있지만 원석학원은 공과대학을 포항으로 옮기는 등 포항시와 손잡고 학교 정상화를 꾀하고 있어서다.

지역 시민단체는 경주대와 서라벌대를 공영형 사립대로 전환하기 위해 여론 형성에 나서고 있다.

(가칭)경주대·서라벌대 공영형 사립대 전환 시민추진위원회(이하 추진위)는 지난 7월 27일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주대와 서라벌대를 공영형 사립대로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경주대와 서라벌대가 구 재단의 사학비리로 교육부로부터 재정지원 제한대학으로 지정돼 학생들이 국가 장학금 등의 지원혜택을 받지 못하고 있으며 신입생 격감으로 존폐의 위기에 처한 상태라고 밝혔다.

추진위는 "두 대학을 존폐 위기로 내몬 김일윤 일가의 대학 운영 복귀를 저지하고 두 대학이 경주시민을 위한 대학으로 거듭나기 위해 시민의 힘으로 공영형 사립대를 추진하고자 한다"면서 "시민의 대학으로 만들 절호의 기회라 생각해 공영형 사립대 전환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추진위가 공영형 사립대 전환을 제안한 것은 법원 판결에 따라 구 재단 측의 학교 복귀가 현실화되고 있기 때문이다. 추진위는 "최근 학교 관계자들이 원석학원 설립자와 대학 정상화를 위한 합의문에 서명한 것은 설립자 일가의 복귀를 뜻하는 것이다"면서 "대학은 결코 설립자의 소유물이 아닌 학생 등록금과 국가 보조금으로 키운 곳으로 또다시 그들의 손에 넘어가게 내버려 둬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지역 시민사회가 교육부에 공영형 사립대 전환을 요청하고 여론이 형성되면 두 대학의 통합을 전제로 한 공영형 사립대로 전환이 가능하다. 시의회와 시민들의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공대 이전 약속한 원석학원

시민단체가 경주시와 시민이 중심이 된 공영형 사립대 전환을 외치고 있지만 원석학원은 타 지자체와의 연계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원석학원은 경주대와 서라벌대 정상화를 위해 지역 간 대학 연계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포항공대 중심의 이·공계역과 한동대 중심의 인문계열인 형상강 벨트 구성에 경주대가 한 축을 담당하는 것이다.

원석학원은 대학 생존을 위해서는 지역 실정에 맞는 학제 개편이 필수라고 지적했다. 원석학원 관계자는 "대학 정상화는 위해서는 대학설립위원회, 교육부 등에 설득력 있는 대안을 제시해야 하며 가장 기본이 지역 수에 맞는 대학으로 학사 구조를 개편이다"면서 "교육부 등은 4년제가 통합한다고 생존력이 있겠냐는 반론이 있다. 그래서 포항과 연계한 학사 개편을 준비 중이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경주에 공대의 수요가 필요하다면 공급하는 계획을 세우지만 교육부에서 본다면 지역에서 공대는 포화상태라고 보고 있다"며 "이를 극복하기 위해 대학 연합 형태를 참고하고 있으며 포항시와 공대 이전 등의 의견을 조율한 상태다"고 밝혔다.

원석학원이 추진 중인 학사 구조 개편 안은 포항시와 의견 조율이 끝난 상황이다.
경주대와 서라벌대 정상화를 위한 이강덕 포항시장 명의의 건의서가 이미 교육부에 전해졌다. 지난 13일 교육부 총리에게 제출된 건의서에는 연합대학 형태의 산업인력 양성을 위해 경주대와 서라벌대의 정상화 필요성을 담고 있다.

건의서에 따르면 "포항시와 국가 미래를 위해 경주대학교와 서라벌대는 꼭 필요한 대학으로 관·산·학이 힘을 합해 포항경제 발전을 도모하는 포항시정의 추진에 있어 중요한 축을 담당할 대학이다"면서 "경주대는 포항시에 이공계캠퍼스 이전을 약속한 바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포항시 입장에서는 조속히 경주대가 정상화 및 정이사 체제로 전황해 포항시와 협력 파트너로서 기능을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원석학원 관계자는 "시민단체가 주장하는 공영형 사립대는 학교 운영으로 학사 개편과는 다르다"면서 "빠른 학교 정상화를 위해서는 정이사 체제가 먼저다. 다양한 방안을 마련하고 있으며 대학 연합도 방안의 하나다"고 말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경주신문 (이필혁)에도 실렸습니다.


태그:#경주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바른지역언론연대는 전국 34개 시군구 지역에서 발행되는 풀뿌리 언론 연대모임입니다. 바른 언론을 통한 지방자치, 분권 강화, 지역문화 창달을 목적으로 활동합니다. 소속사 보기 http://www.bjynews.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