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일 일본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 기계체조 도마 결선에서 신재환이 1차 연기를 하고 있다.
 2일 일본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 기계체조 도마 결선에서 신재환이 1차 연기를 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문재인 대통령은 3일, 2020 도쿄올림픽에서 각각 금메달과 동메달을 획득한 남자 기계체조 도마 종목의 신재환, 배드민턴 여자 복식의 김소영·공희용 선수에게 축전을 보내 축하했다.

문 대통령은 SNS에서 올린 글을 통해 신재환 선수에게 "대한민국을 가장 높은 지점에서 빛내 주었다"면서 "신 선수의 환상적인 금빛 착지에 세계가 환호했다. 새로운 '도마 황제'의 출현에 박수를 보낸다"고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우리 체조의 자부심을 더욱 드높여주길 바란다"며 "신 선수의 열정과 도전을 국민과 함께 응원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배드맨턴 여자 복식에 참가한 김소영·공희용 선수에게도 "동메달 획득을 축하한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동메달 결정전에서 맞붙은 이소희·신승찬 선수도 함께 거론하고는 "네 선수 모두 최선을 다한 아름다운 승부였다"고 적었다.
 
도쿄올림픽 배드민턴 여자복식에서 동메달을 두고 겨뤘던 이소희-신승찬(왼쪽), 김소영-공희용 조와 이경원 코치(가운데)가 지난 2일 일본 무사시노노모리 종합 스포츠플라자에서 동메달 결정전을 마치고 함께 즐거운 표정으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1.8.3
 도쿄올림픽 배드민턴 여자복식에서 동메달을 두고 겨뤘던 이소희-신승찬(왼쪽), 김소영-공희용 조와 이경원 코치(가운데)가 지난 2일 일본 무사시노노모리 종합 스포츠플라자에서 동메달 결정전을 마치고 함께 즐거운 표정으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1.8.3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문 대통령은 "김 선수와 공 선수가 서로를 믿고 함께 만든 성과에 큰 박수를 보낸다"면서 "경기 후 네 선수가 나눈 위로와 우정의 포옹은 올림픽 정신을 온전히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선수들이) '함께하는 힘'의 가치와 의미를 나눠줘서 고맙다"고 격려했다.

앞서 지난 2일 한국 선수끼리 맞대결로 펼쳐진 배드민턴 여자복식 동메달 결정전에서 김소영·공희용 조는 이소희·신승찬 조를 세트스코어 2-0으로 누르고 승리했다.

댓글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