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난밤 비가 내리고, 아침까지 비는 이어 내린다. 내린 비 덕분에 조금 시원해지니 기분이 좋다. 2일 아침 비가 잠시 그친 사이 비단산으로 산책을 나섰다. '내를 건너서 숲으로' 도서관 옆길로 산을 오르는데 누군가 산책길을 깨끗하게 쓸었다. 

나뭇잎에 이슬이 영롱하게 맺혀있고, 산책길까지 깨끗하니 기분이 상쾌하다. 매미는 목청을 돋우어 울어댄다. 빨리 짝을 찾고 싶은 마음에 더위도 잊었나 보다. 매미에게 조심조심 다가가 셔터를 누른다.
 
비단산으로 가는 길
 비단산으로 가는 길
ⓒ 이홍로

관련사진보기

   
비단산의 매미
 비단산의 매미
ⓒ 이홍로

관련사진보기

   
매미의 흔적
 매미의 흔적
ⓒ 이홍로

관련사진보기

   
비단산의 배롱나무꽃
 비단산의 배롱나무꽃
ⓒ 이홍로

관련사진보기

   
비단산의 작은 연못과 어리연
 비단산의 작은 연못과 어리연
ⓒ 이홍로

관련사진보기

   
비단산의 옥잠화
 비단산의 옥잠화
ⓒ 이홍로

관련사진보기

 
비단산 야생화밭에는 각종 꽃들이 아름답게 피었다. 배롱나무꽃, 옥잠화, 쑥부쟁이, 패랭이, 연못 속의 어리연이 저마다 아름다움을 뽐낸다. 주변의 작은 것들에게 마음을 주면 세상이 아름답고 즐겁다.

코로나19 때문에 생겨나는 여러 가지 일들을 생각하면 마음이 답답하다. 집으로 가는 길, 엘리베이터에서 식자재를 배달하는 아저씨를 만났다. 이 아저씨 엘리베이터를 타자마자 "아~ 먹고 살기 힘들다"라며 한숨을 내쉰다. 코로나19 시대 모든 분들이 힘들다. 이 어려운 시기를 긍정적인 마음으로 잘 견디고, 이겨나갔으면 좋겠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사진에 취미가 있는데 주변의 아름다운 이야기나 산행기록 등을 기사화 하여 많은 사람들에게 즐거움을 주고싶습니다.

이 기자의 최신기사 [사진] 계룡산의 봄 풍경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