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박주민, 이재정 의원이 29일 이재명 후보를 공개 지지 선언했다.
 박주민, 이재정 의원이 29일 이재명 후보를 공개 지지 선언했다.
ⓒ 이재명 캠프 제공

관련사진보기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 출신 강성파로 분류되는 박주민(서울 은평갑)·이재정(경기 안양동안을) 의원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선후보 지지를 공개 선언했다.

박주민 의원은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성장과 분배가 선순환하는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이재명 후보님께 힘을 보탠다"라고 밝혔다. 박 의원은 "준비하고 행동해야만 미래를 열 수 있다. 산업화와 민주화를 거쳐 선진국으로 발돋움한 우리나라의 역사가 가장 좋은 증거"라며 "준비된 후보, 늘 행동하는 후보, 이재명 후보님을 도와 대한민국의 미래를 함께 준비해 반드시 승리하겠다"라고 했다. 박 의원은 이재명 캠프 총괄본부장 역할을 맡는다. 

이재정 의원 역시 자신의 SNS에 "미래 세대를 위한 길을 만들고 정치 혁신을 할 수 있는 사람. 이제, 이재정은 이재명과 함께 하겠다"라고 밝혔다. 그는 이 후보를 "말로만 개혁이 아닌 실천으로 보여줄 수 있는 사람, 미래 세대를 위한 길을 만들고 정치 혁신을 할 수 있는 사람"이라고 추켜올렸다.

이재명 후보도 환영 논평을 냈다. 이 후보는 "박주민, 이재정 의원님이 열린캠프에 함께 한다"라며 "두 의원님 모두 그 동안 당의 개혁적인 정책에 앞장서 주셨고 우리 정치의 미래를 밝힐 분들"이라고 했다. 이 후보는 "저뿐만이 아니라 개혁적인 4기 민주정부로의 재창출을 열망하는 국민께도 큰 힘이 될 것이다. 든든하다"고 했다.

이 후보는 그러면서 "앞으로 열린캠프라는 이름에 맞게 더 많은 분들과 적극 함께 하겠다"라며 "늘 작은 차이보다 더 큰 공통점을 찾고 누구의 고단함이 더 큰 지 비교하기보다 나의 설움과 타인의 아픔이 어떻게 닮아있는지를 고민하겠다. 그럴 때야 비로소 저 강고한 기득권의 벽, 국민의 뿌리깊은 정치불신도 함께 넘을 수 있다"고도 했다.

친문 쪽에선 특히 한때 당 수석최고위원을 지내며 친문계의 총아로 주목 받던 박주민 의원의 이탈을 씁쓸해 하는 표정이다. 한 핵심 친문 의원은 <오마이뉴스>와 통화에서 "박 의원은 지난번 당대표 선거 때도 홍영표 의원을 돕지 않았다"라며 "씁쓸함과 충격의 연속"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과 가까운 것으로 분류되는 초선 김남국·최혜영·전용기 의원 등도 일찌감치 이재명 후보를 도와온 바 있다.

댓글3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