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가 29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가 29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9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자신이 주도한 박근혜 전 대통령 수사 대해 '송구한 부분도 없지 않다'고 했다"면서 "탄핵이 잘못됐다는 뉘앙스를 풍긴 것이냐"라고 따져 물었다. 윤 원내대표는 최근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을 주장하고 있는 최재형·홍준표·황교안 야권 대선주자들을 향해선 "듣기 민망한 떼창을 듣는 것 같다"라고 비난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요즘 야권 주변에서 국민통합이란 단어가 부쩍 자주 들리는데, 국론분열, 국민갈등 유발자들께서 앞다퉈 그 말씀을 하시니까 도저히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지 국민 혼란만 커지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특히 "제1야당 대선 주자들 앞서거니 뒤서거니 하면서 탄핵의 강 뒤편으로 가려는 거 같아 대단히 우려스럽다"라며 "사면을 국민 통합으로 슬쩍 둔갑시켜 주장하고 '반탄핵' 전선을 구축하려는 것 아닌지 저의가 의심된다"고 꼬집었다. 그는 "최재형 후보는 정치적 유불리 계산을 떠나 국민통합을 위해 결단하라며 전직 대통령에 대한 사면을 촉구했고, 홍준표 후보는 '대사면'을 하지 않으면 후회할 일이 올 거라고 했다. 황교안 후보역시 문재인 대통령도 고초를 겪지 않으려면 빨리 사면하라고 협박에 가까운 발언을 쏟아냈다"면서 "무리하다 못해 무례하다"라고 했다.

윤 원내대표는 "촛불 민심에 거스르고 헌정질서를 거꾸로 돌리는 야권의 통합론에 의한 정치 사면은 국민이 요구하지 않을 것"이라며 "(야당 후보들은) 탄핵에 대한 분명한 입장 밝히라"라고 촉구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