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홍준표 의원. 사진은 지난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인근 사무실에서 <오마이뉴스>와 인터뷰 하고 있는 모습.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홍준표 의원. 사진은 지난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인근 사무실에서 <오마이뉴스>와 인터뷰 하고 있는 모습.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다섯 번의 대선을 치렀지만 이번 대선처럼 여야 대선주자 중 한 분은 가족 욕설과 여배우 스캔들로, 또 한 분은 가족 스캔들로 논란의 중심이 된 추한 대선을 본 일이 없습니다."

국민의힘 대선주자 홍준표 의원(대구 수성을)이 여야 대권 경쟁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윤석열 예비후보(전 검찰총장)를 겨냥해 강도 높은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홍 의원은 28일 페이스북에서 "미국 대선을 보면 외간 여성과 같이 요트를 탄 사진 한 장만으로도 (대선후보가) 중도 하차할 정도로 대통령의 도덕성(검증)은 엄격하다"며 "대통령 자격 요건 중 첫 번째가 '수신제가'다. '수신제가'도 못한 사람이 '치국평천하'를 하겠다는 것은 지나가는 소도 웃을 일"이라고 꼬집었다. 

직접 거론하진 않았지만 배우자 김건희씨의 논문·전시 관련 의혹과 장모의 의료법 위반 논란으로 홍역을 치르고 있는 윤 예비후보와, 형수 욕설 논란 및 여배우 스캔들에 휩싸인 이 지사를 한데 묶어 비판한 것으로 보인다. 

이어 홍 의원은 "문제가 된 두 대선주자는 단순히 네거티브라 변명만 하지 말고, 본인이 직접 나서 대국민 해명을 해 논란을 종식해달라. 대한민국 미래 100년 청사진을 제시하는 올바른 정책 대선이 되도록 노력해주길 바란다"며 "함께 대선판을 뛰고 있는 제가 국민 앞에 고개 들기조차 창피하고 부끄럽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대선 주자 홍준표 의원이 28일 페이스북에서 여·야 대권 경쟁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와 윤석열 예비후보(전 검찰총장)를 겨냥해 강도 높은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국민의힘 대선 주자 홍준표 의원이 28일 페이스북에서 여·야 대권 경쟁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와 윤석열 예비후보(전 검찰총장)를 겨냥해 강도 높은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 홍준표

관련사진보기


 

댓글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경제부 기자입니다. 010-9403-784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