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재명 경기도지사
ⓒ 박정훈

관련사진보기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주한 일본대사관 고위 외교관이 문 대통령을 비하한 망언을 한 것과 관련해, "이번 사태를 일으킨 당사자에 대해 엄정하게 문책하고, (일본) 정부 차원의 공식적인 사과와 재발 방지책을 내놓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17일 페이스북을 통해 "주한 일본대사관 서열 2위인 소마 히로히사 총괄공사가 차마 글로 옮기기도 민망한 성적 표현을 해가며 문재인 대통령을 비하했다"며 "눈과 귀를 의심케 할 정도로 충격적이고 몰상식한 일"이라고 강력 비판했다.

앞서 JTBC는 지난 15일 일본대사관 고위 관계자가 오찬 자리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부적절한 성적 표현을 썼다고 보도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마스터베이션(자위행위)을 하고 있다"고 언급했던 것. 발언을 한 당사자는 주한일본대사관 소마 히로히사 총괄공사로 알려졌다.

이 지사는 "개인 관계도 아닌 외교 관계에서 상대국 정상을 이런 식으로 모욕하는 사례는 없다"며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 일본대사가 이 발언에 대해 '부적절하며 매우 유감'이라고 했지만, 그 정도로 덮어질 사안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일본 정부가 한일 정상회담 논의가 오가는 중에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는 방위백서를 채택하고, 군함도를 비롯한 조선인 강제노역시설에 희생자를 기리기 위한 후속 조치를 이행하지 않고 있는 점을 언급하면서, "한일 관계 정상화에 대한 의지를 전혀 찾아보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는 "일본 정부와 정치인들의 반복되는 망언이 한일 관계를 망치는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 신뢰가 없이 어떻게 손을 잡을 수 있겠나"라며 "일본 정부에 엄중하게 요구한다, 이번 사태를 일으킨 당사자에 대해 엄정하게 문책하고, 정부 차원의 공식적인 사과와 재발방지책을 내놓길 바란다"고 거듭 강조했다.
 

댓글3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사회경제부 소속입니다. 주로 땅을 보러 다니고, 세종에도 종종 내려갑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