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아덴만에 파병됐던 해군 문무대왕함에서 확진자가 다수 발생해 합참이 승조원 300여 명을 대상으로 PCR 검사를 시행할 예정이다.
 아덴만에 파병됐던 해군 문무대왕함에서 확진자가 다수 발생해 합참이 승조원 300여 명을 대상으로 PCR 검사를 시행할 예정이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합동참모본부(합참)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청해부대 34진 부대원 5명이 추가로 병원에 입원했다고 16일 밝혔다. 이에 따라 현지 병원에 입원한 환자는 모두 7명으로 늘었다.

합참은 이날 오후 3시 기준으로, 7월 14일 현지 병원에 입원한 청해부대원 2명에 더해 전날 5명이 추가로 입원했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14일 승조원 1명이 폐렴 증세로 입원했고, 환자 통역 지원을 하기 위해 동행했던 통역장교 1명도 유전자증폭(PCR) 검사 결과 양성으로 판정돼 같은 병실에 입원했다. 통역장교는 무증상 환자인 것으로 파악됐다.

합참에 따르면 추가 입원한 5명은 폐렴의증 및 고열 등으로 외진이 필요해 현지 병원에서 진료를 받았으며, 현재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다.

앞서 군 장병들에 대한 예방 백신 접종이 시작되기 전인 지난 2월 8일 출항한 청해부대 34진 문무대왕급 구축함에서 지난 14일 코로나19 확진자 6명이 발생했다(관련 기사: 아프리카해역 파병된 청해부대 구축함에서 6명 확진). 

청해부대원 300명 전원은 PCR 검사를 받았고, 결과는 이르면 17일께 나올 것으로 알려졌다.

합참 관계자는 "우리 군은 기존의 코로나19 유증상 환자의 예후를 고려해 집중 관찰하고 있다"면서 "만일의 상황을 대비해 별도의 전문의료장비를 갖춘 항공기를 투입하는 긴급후송계획을 추가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