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인천시립박물관에서 7월 20일부터 10월 3일까지 '52년 인천생 곰표' 전시회가 열린다.
 인천시립박물관에서 7월 20일부터 10월 3일까지 "52년 인천생 곰표" 전시회가 열린다.
ⓒ 인천시

관련사진보기

 
인천시립박물관에서 오는 20일부터 10월 3일까지 '52년 인천생 곰표' 전시회가 열린다. 이번 전시는 인천의 밀가루 회사인 ㈜대한제분과 함께하는 컬래버레이션 전시로 다채로운 볼거리가 마련돼 있다.

전시는 모두 3부로 구성된다. 1부 '대한민국 밀가루 이야기'에서는 한국에서 처음 밀가루가 도입되고 제분공장이 설립되는 과정을 살펴본다. 

2부 '대한제분과 밀가루'에서는 6·25전쟁 이후 식량난으로 어려움을 겪던 우리 국민들에게 미국의 구호물품으로 밀가루가 제공되고 그 밀을 가공하기 위해 설립된 대한제분의 성장과정을 살펴본다. 1960년대 혼·분식 정책에 의한 밀가루 가공식품의 발달이 한국인의 식탁과 입맛을 변화시킨 모습을 전시한다. 

3부 '1952년 인천, 곰표 태어나다'에서는 1952년 대한제분의 설립과 함께 마스코트로 탄생한 곰표의 변천과정과 최근 대한제분에서 곰표 브랜드를 활용해 제작한 패딩, 밀맥주, 가방 등의 굿즈를 볼 수 있다.  

이번 전시를 통해 대한민국의 밀가루 도입과 함께 성장해 온 인천의 대한제분과 우리 식생활에서 무의식적으로 접하고 즐겨먹었던 밀가루가 어떻게 한국인의 식탁과 입맛을 변화시켰는지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한다는 취지다.

또한, 요즘 핫한 아이템으로 떠오른 곰표 캐릭터가 단순히 귀엽고 재미있는 이미지가 아닌 밀가루로 대변되는 우리 근현대사와 식생활 문화의 상징으로 69년의 세월을 함께 했다는 사실을 알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전시는 7월 20일부터 10월 3일까지 개최된다. 월요일을 제외하고 매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관람할 수 있다. 전시 이외에도 뮤지엄 카페에서 곰표 노트펜세트, 밀가루포대 쿠키, 즐거운 표곰이가 그려진 그림책 등을 구입할 수 있다. 포토존에서는 곰표 상징물과 다양한 인증샷을 찍어 SNS에 올리면 선물을 주는 이벤트도 마련할 예정이다. 문의 전화는 ☎ 032-440-6734.

유동현 인천시 시립박물관장은 "지치고 힘든 코로나 시기에 여름방학을 맞이해 귀여운 곰표와 함께 박물관에서 힐링과 위로의 시간을 갖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