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1일 새벽 춘천 교동 단수 시작된지 37시간이 지났지만, 정상적으로 수돗물이 공급되지 않았다.
▲ 11일 새벽 춘천 교동 단수 시작된지 37시간이 지났지만, 정상적으로 수돗물이 공급되지 않았다.
ⓒ 전민

관련사진보기

 
"9시간 뒤면 물 나온다고 했는데 20시간째 못 씻고 있어요."

직장인 조아무개(25, 춘천시 후평동)씨는 9일 일이 끝나고 집에 돌아와 춘천시 안내대로 오후 11시에 물이 나오길 기다렸지만 자정이 지나도 물은 나오지 않는 것을 확인하고 잠들었다. 조씨는 단수가 시작된 지 20시간이 지난 다음날이 되서야 겨우 씻을 수 있었다.

지난 9일 오후 2시경 춘천시의 취수장 시설이 고장나면서 대규모 단수 사태가 발생했다. 갑작스러운 단수로 인해 시민들은 어떤 준비도 하지 못한 채 이 상황을 견뎌내야 했다. 춘천시는 9일 오후 2시부터 11시까지 단수 예정이라며 재난 문자를 보냈지만, 이미 단수가 시작된 이후였다.  심지어 춘천시가 예고했던 것과 달리 오후 11시가 지나서도 단수는 이어졌다. 11일 새벽까지도 단수가 지속되고, 녹물이 나오는 현상이 이어졌다. 
 
수돗물 공급 중지 시민들은 단수 사태에 며칠간 생수를 사용했다.
▲ 수돗물 공급 중지 시민들은 단수 사태에 며칠간 생수를 사용했다.
ⓒ 전민

관련사진보기

 
지난 10일 오전 뉴스1은 "춘천시가 약 9시간 만에 수도공급을 복구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기사를 보면 춘천시 관계자는 "주민센터를 통한 생수 공급 등 긴급대책을 마련해 대응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당시 정상적으로 복구되지 않은 곳이 많았고, 생수 공급 등의 긴급대책을 안내받지 못한 시민들이 많았다. 해당 기사에 한 누리꾼은 "생수공급? 기가 찹니다. 이런 큰 이슈를 사과나 브리핑 없이 언플(언론플레이)하는 게 말이 돼요?"라고 적었다. 다른 누리꾼도 "아직도 해결 안 된 문제이고 춘천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고 있어요. 이런 기사 때문에 더 열받네"라고 언급했다. 조씨는 "시간이 지나도 물이 안 나오니까 인터넷에 춘천 단수를 쳐봤는데 정상 복구됐다는 기사만 있었다"며 "지금 생수로 겨우 버티고 화장실조차 못 쓰고 있는데 대체 뭐가 복구됐다는 건지 모르겠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9일 네이버 검색을 기준으로  춘천 상황을 보도한 기사는 총 24건이다. 이 가운데 강원도 지역 신문사인 강원일보가 '4건', 강원도민일보 '3건', KBS '3건'을 보도했다. 가장 많이 보도한 세 언론사를 제외하면 9일 춘천 단수 사태를 보도한 기사는 총 10건뿐이다. 이마저도 중복으로 보도한 언론사를 제외하면 몇 건 남지 않는다. 

이에 대해 여아무개(23, 춘천시 교동)씨는 "과연 서울 전역에서 8시간 이상 단수가 됐어도 기사가 이것밖에 없었을지 의문"이라고 문제를 제기했다. 
  
춘천시 재난 문자 춘천시는 9일 23시부터 수돗물 공급을 한다고 밝혔다
▲ 춘천시 재난 문자 춘천시는 9일 23시부터 수돗물 공급을 한다고 밝혔다
ⓒ 전민

관련사진보기

 
이후 이재수 춘천시장은 지난 12일 수돗물 공급 중단 사태를 공식 사과했다. 그러나 시민들은 수돗물 공급이 중단된 지 무려 나흘이 지난 후 이루어진 사과라는 점에서 비판적인 분위기다. 10일 춘천에 있는 한 대학교 커뮤니티 에브리타임에서는 "춘천 시장은 뭐하나요? 솔직히 춘천에 있는 사람이 불편한데 시장이 나와서 발표나 사과라도 해야되는 거 아닌가"라는 불만이 올라왔다. 
 

댓글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10,000
응원글보기 원고료로 응원하기

안녕하세요. 전민 기자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