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사진은 27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율동공원 일대에서 경찰이 지난 22일 하교 후 엿새째 행적이 묘연한 분당 서현고 김휘성 군 수색을 위해 이동하고 있는 모습.
 사진은 27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율동공원 일대에서 경찰이 지난 22일 하교 후 엿새째 행적이 묘연한 분당 서현고 김휘성 군 수색을 위해 이동하고 있는 모습.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지난 22일 하굣길에 실종된 경기도 분당 서현고 3학년 김휘성 학생이 분당에 있는 한 야산에서 28일 오전 숨진 채 발견됐다. 실종된 지 7일 만이다.

경찰 등에 따르면, 시신에서 타살을 의심할 만한 외상은 확인되지 않았고, 유서 등도 발견되지 않았다. 실종 당시 교복 차림 그대로였다.

이런 정황을 근거로 경찰은 그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몸에 상처 등이 없었고, 타살로 의심할만한 단서는 발견되지 않았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군은 28일 오전 6시33분쯤 분당구 율동 새마을연수원 정문 남측방향 야산 능선을 수색 중인 민간특수수색견에 의해 발견됐다. 그의 시신은 인근 병원으로 이송된 상태다. 경찰은 정확한 사인 규명을 위해 부검을 진행할 방침이다.

그는 지난 22일 부모에게 "야간 자율학습을 하고 (오후) 9시쯤 들어가겠다"는 문자메시지를 보낸 뒤 연락이 끊겼다. 같은 날 오후 4시 40분께 하굣길에 편의점에 들러 교통카드를 충전해 종량제 봉투를 샀고, 서현역 인근 서점에서 책을 산 뒤 거리로 나와 버스정류장으로 이동했다.

그의 모습이 CCTV를 통해 마지막으로 목격된 것은 22일 오후 5시 28분 즈음이다. 그는 분당 서현역 인근 육교 엘리베이터를 이용해 육교 아래로 내려간 뒤 행방이 묘연했다.

태그:#경기, #분당
댓글1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궁금한 게 많아 '기자' 합니다. 르포 <소년들의 섬>, 교육에세이 <날아라 꿈의학교> 지은이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