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독도.
 독도.
ⓒ 정명진

관련사진보기

 
일본의 연이은 독도 관련 도발은 "올림픽을 이용해 허위 사실을 유포하며 자국의 정치적 이익을 도모하는 계기로 만들어 보겠다는 정치적 꼼수"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진보당 경남도당(위원장 박봉열)은 11일 낸 "일본의 연이은 독도관련 도발을 규탄한다"는 제목의 논평을 통해 이같이 지적했다.

일본은 도쿄 올림픽 공식 홈페이지에 독도를 일본 땅인 것처럼 표시한데 이어, 이번에 공개 된 자위대 홍보 동영상에서는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을 위협하는 항목 중 하나로 독도 영토 문제를 꼽았다.

진보당 경남도당은 "일본이 도쿄 올림픽을 앞두고 연이은 독도 관련 도발을 이어가고 있다"고 했다.

일본의 독도 도발에 대해 이들은 "이는 그동안 일본이 독도 영유권 억지 주장에서 더 나아가 올림픽을 기점으로 독도를 국제사회에 분쟁지역 문제로 확장하여 인식시키려는 정치적 음모로 해석할 수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이번 독도 관련 도발은 올림픽을 이용해 허위 사실을 유포하며 자국의 정치적 이익을 도모하는 계기로 만들어 보겠다는 정치적 꼼수이다"고 했다.

이어 "그러나 독도가 역사적·국제법적으로 우리 영토임을 명백히 입증할 역사사료와 증거는 지난 수년간 꾸준히 축적되어 왔다"며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은 길게 설명할 가치도 없는 불법적인 주장이다"고 덧붙였다.

진보당 경남도당은 "이번 올림픽을 이용해 독도를 일본 땅으로 세계에 알리겠다는 정치적 꼼수로 지도상 독도를 일본영토로 표기하고, 자위대 홍보 동영상에 독도를 분쟁지역으로 강조한 일본 정부의 행태는 국제사회 구성원으로 최소한의 신의를 저버리는 파렴치한 행동이다"고 했다.

올림픽 불참을 거론한 이들은 "한국 정부와 시민사회의 반복된 항의와 경고에도 불구하고 올림픽 조직위원회 홈페이지에서 독도 표시가 삭제되지 않고, 자위대 홍보 동영상 등을 이용한 독도 도발이 이어진다면 당장 코앞에 다가 온 올림픽 불참은 물론이고, 장기화 되고 있는 한일 갈등은 해결의 실마리를 찾을 수 없을 것"이라고 했다.

진보당 경남도당은 "독도는 한국의 고유한 영토이다. 일본은 독도 도발을 즉각 중단하라"고 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