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명선 의장을 비롯한 의원들이 제329회 정례회 개회식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김명선 의장을 비롯한 의원들이 제329회 정례회 개회식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 국강호

관련사진보기

 
 10일 김명선 의장이 본회의장에서 제329회 정례회 개회사를 하고 있다.
 10일 김명선 의장이 본회의장에서 제329회 정례회 개회사를 하고 있다.
ⓒ 국강호

관련사진보기

 
충남도의회 제329회 정례회 제1차 본회의가 10일 본회의장에서 열렸다.

이날 회의는 김지철 교육감, 이필영 행정부지사를 비롯한 관계공무원이 출석한 가운데 김명선 의장의 개회선언으로 개회됐다.

먼저 개회식, 의원들의 5분 발언, 도청과 교육청의 추가경정예산안 제안 설명, 결의안 제안 설명, 표결의 실시 순으로 진행됐다.

김명선 의장은 "코로나19 사태가 어느덧 1년 반이라는 세월이 지나고 있다"며 "우리나라는 광범위한 검사와 사회적 거리두기 등을 통해 방역 선진국이라는 명성을 얻었지만, 백신 수급에 차질을 빚으며 다시 어려움을 겪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현재 백신 접종이 빠르게 진행되고 있으며, 이미 접종률이 17%를 넘겼다"라며 "계획대로 접종이 진행된다면 확진자 수를 격감시키고 사회적 거리두기를  완화하여 다시 일상의 평온을 되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확신했다.

그는 "미국 경제지 주요국가 코로나19 회복지수조사 결과에 따르면, 우리나라가 세계 5위를 차지할 정도로 잘 관리하고 있다. 지표 성과 또한 우수한 편"이라며 "이 모든 것이 현명한 충남도민들의 자발적 참여와 협조 덕분"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의장은 "감염속도와 증상이 심각한 변이 확진자가 증가하는 등 상황이 녹록지 않은 현실을 감안하여 도민께서는 전 국민이 함께하는 생활방역 수칙에 적극 동참해 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기서 의원이 제1차 본회의에서 ‘가락시장 내 공영시장도매제 도입’이란 주제로 5분 발언을 하고 있다.
 김기서 의원이 제1차 본회의에서 ‘가락시장 내 공영시장도매제 도입’이란 주제로 5분 발언을 하고 있다.
ⓒ 국강호

관련사진보기

 
이어 김기서 의원이 5분 발언을 통해 '가락도매시장 안에서 시장도매인 점포를 운영하자'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우리나라 농산물 54%가 공영도매시장에서 거래되며 그중 34%가 가락도매시장에서 경매되고 있다"며 "충남은 지난해 5500억 원 상당의 농산물이 가락도매시장을 통해 경매됐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가락시장 경매는 매일 시장 반입량에 따라 가격이 결정되기 때문에 같은 상품이더라도 가격이 큰 폭으로 오르내린다. 또한 농산물의 가격이 단 몇 초만에 결정돼 종자대·농약·비료값 등 생산원가가 고려되지 않고 경매되고 있다"라며 "하지만 농민들은 신선도가 떨어질 것을 우려해 울며 겨자 먹기로 판매할 수밖에 없는 실정"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러한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 전남에서는 지난해 10월 '전남공익형 시장도매인' 도입 계획을 발표해 서울시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현재 운영모델 수립을 위한 용역을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우리도 가락도매시장 안에 농수산물 수급안정에 기여할 수 있는 '충남공익형 시장도매인'을 설립·운영해 주도적으로 참여해야 한다"라며 "강남 배후의 소비지 중심에서 시장도매인 점포 200평을 운영하여 대한민국 농수산물 유통 혁신의 중심에 서자"라고 거듭 주장했다.
 
 김명선 의장과 의원들이 제1차 본회의 산회 후, ‘일본 정부의 독도 영유권 도발 규탄’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김명선 의장과 의원들이 제1차 본회의 산회 후, ‘일본 정부의 독도 영유권 도발 규탄’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 국강호

관련사진보기

 
이날 조승만 의원이 대표발의한 '일본 정부의 독도 영유권 도발 규탄 결의안'을 조 의원이 설명했고, 충남도의회는 재석의원 만장일치로 동 결의안을 채택했다.

조 의원은 "(한국) 정부는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당시 일본 정부의 항의를 이유로 한반도기에서 독도를 지우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권고를 받아들인 바 있다"라며 "하지만 일본 정부는 우리 정부의 상식적이고 합리적인 영토 표기 수정 요구에도 일본 관방장관이 앞장서 거부 의사를 표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는 올림픽 정신을 외면하는 것은 물론 명백한 대한민국 영토인 독도를 영토분쟁지역으로 이슈화하려는 일본 정부의 얄팍한 술수"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조 의원은 일본 정부는 도쿄올림픽 공식 홈페이지 지도에서 독도를 일본 영토로 표기한 것을 즉각 삭제하고, 국제올림픽위원회(IOC)도 일본 정부가 이를  즉각 수정하도록 국제기구로서의 역할을 수행할 것"을 촉구했다.

이외에도 이번 본회의에서는 김은나 의원 등 6명이 5분 발언을 했으며, 조철기 의원이 대표발의한 '근로감독청 설치 촉구 결의안' 등 3건의 결의안을 채택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충남포스트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