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재명 경기도지사
ⓒ 박정훈

관련사진보기

 
"제주도민 여러분, 조만간 꼭 다시 찾아뵙겠습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제주도의 방역을 책임지고 계신 원희룡 지사님의 의견을 무조건 존중하여 제주 일정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9일 원희룡 제주지사는 제주 방문 예정인 이재명 경기지사에게 코로나19 방역이 시급하니 경기도와 제주도 의회 간 행사를 미뤄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 

이 지사는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제주 입도객 중 경기도 공무방문단 10여명이 제주도 방역행정에 지장을 준다는 것이 납득하기 어려우나, 도민안전을 책임진 제주지사의 판단과 의지는 존중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그것이 지방자치에 대한 존중이며, 방역행정에 대한 협조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모두의 안전을 살피며 합심해서 필요한 일정을 계획하여 내일 제주도 현장을 찾을 계획이었다"며 "지방정부의 장으로서 원희룡 지사님도 그렇겠지만, 저도 참으로 많은 여러 일정을 소화하며 방역과 일반행정의 긴장을 오가고 있다. 원 지사님의 의견을 존중해 일정을 중단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물론 대단히 안타깝기도 하다. 무엇보다 4.3 유가족 분들을 만나 뵙고 마음 속 얘기들 나누고 싶었다"며 "민주당 지도부와 당원 및 코로나19사태 속에서 불안과 두려움을 감내하며 온 국민의 마음의 휴식처로 제주를 열어주고 맞아주고 계신 제주도민 여러분들께도 감사드리고 싶었다"고 속내를 전했다. 

그러면서 "특히나 일본 방사능 오염수 방류에 대한 공동대응은 어쩌면 코로나19보다 더 위험할 수 있고, 국민의 안전을 위해 막을 방법과 대응방안을 찾아야하는 중대과제였다"며 "일본의 야만과 폭력을 알리고 국민안전을 지키기 위한 최소한의 협력이었기에 더더욱 아쉽다"고 안타까움을 나타냈다.

이재명 지사는 오는 11일 오후 제주도의회 청사에서 경기도의회, 제주도의회 의장과 함께 하는 '일본 원전 방사능 오염수 방류 대응 정책협약식'에 참석하고 제주 4.3 평화공원을 찾아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유족과도 만날 계획이었다. 

그러나 제주도는 지난 7일 경기도에 공문을 보내 "제주도 공무원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아 도지사 공식 일정을 취소하거나 연기하고 있어 불가피하게 협약식을 취소할 수밖에 없다"고 알려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