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피카소 I '콧수염이 있는 남자' 유화 패브릭 65.5×46.6cm 1914. 주말에 전시장에 연인들이 북적인다. ⓒ 2021 Succession Pablo Picasso SACK(Korea)
 피카소 I "콧수염이 있는 남자" 유화 패브릭 65.5×46.6cm 1914. 주말에 전시장에 연인들이 북적인다. ⓒ 2021 Succession Pablo Picasso SACK(Korea)
ⓒ 김형순

관련사진보기


피카소(1881~1973) 탄생 140주년 맞아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에서 그의 특별전이 8월 29일까지 열린다. 약 110여 점(유화, 조각, 세라믹, 동판화 등)이 전시된다. 여러 제약으로 국내에선 전시할 수 없었던 '한국에서의 학살'이 70년 만에 공개된다. 그동안 코로나 등으로 거장전이 뜸했는데 이번 전시가 관객의 허기짐을 좀 채워주는 것 같다.

피카소는 30대 1차대전, 50대 스페인 내전, 60대가 다 되어 2차대전 등 전쟁으로 바람 잘 날이 없었다. 70대에는 이 전쟁이 또 아시아에서 냉전이 되어, 한국과 베트남에서 전쟁이 이어졌다. 그가 사망한 1973년에도 베트남전은 끝나지 않았다. 그는 이렇게 평생 전쟁의 소용돌이에서 살았다. 그러니 예술가로서 평화주의자가 될 수밖에 없었다.

그는 90을 넘게 살았기에 친구들이 참전해 전사하고, 동료 예술가들 수없이 죽어가는 종말을 봐야 했다. 그래서 그의 예술은 20세기 부조리한 전쟁 속에서 인류 문명의 비극과 그것이 낳은 잔혹함을 이겨내려는 치열한 몸부림이었는지 모른다.

'반전' 회화 최종판, '한국에서의 학살'
 
 1995년 '한국에서의 학살' 앞에 선 피카소. ⓒ 2021 Succession Pablo Picasso SACK(Korea)
 1995년 "한국에서의 학살" 앞에 선 피카소. ⓒ 2021 Succession Pablo Picasso SACK(Korea)
ⓒ Pablo Picasso

관련사진보기

 
피카소는 스페인 사람이라는 점을 주목해야 한다. 그의 생애를 단순화하면, 그는 평화적 방식인 예술로, 프란시스코 프랑코의 폭력적 방식인 파시즘과 맞서 싸우는 투사였다. 피카소는 프랑코보다 1살 아래였다. 결국, 전쟁을 반대하고 인류와 연대와 사랑을 강조한 피카소의 생애는 이렇게 '반전과 평화'와 '연대와 사랑'이 평생 주제였다.

피카소 대표작인 '게르니카'를 이번에 볼 수 없지만, 대신 '한국에서의 학살'을 볼 수 있어 이번 전시를 크게 빛냈다. 피카소는 당시 프랑스공산당 소속이었다. 그런데 피카소는 왜 공산당에 가입했을까. 전시장 벽면에 피카소가 1944년 10월 29-30일 자 프랑스공산당 기관지 '위마니테(Humanité)에 기고한 글로 대신한다.

"내가 공산당에 가입하는 것은 내 삶과 내 모든 작품의 논리적 결과이다. 나는 진정한 혁명가로서 항상 내 그림을 통해서 싸워왔다. 그러나 이제 그것만으로 충분하지 않다는 걸 알게 되었다. 내가 보아온 끔찍했던 억압의 세월은 내가 예술로만 싸울 것이 아니라 내 스스로 싸워야 한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다. 그래서 나는 망설임 없이 가입했다."
 
 피카소 I '한국에서의 학살' 유화 110×210cm 1951.01.18. '발로리스'에서 제작. 그해 5월 '살롱전' 출품 ⓒ 2021 Succession Pablo Picasso SACK(Korea)
 피카소 I "한국에서의 학살" 유화 110×210cm 1951.01.18. "발로리스"에서 제작. 그해 5월 "살롱전" 출품 ⓒ 2021 Succession Pablo Picasso SACK(Korea)
ⓒ 김형순

관련사진보기

 
1940년대 레지스탕스 활동에서 '프랑스공산당(PCF)' 역할이 가장 눈부셨다. 그래서 당시 공산당은 가톨릭교회보다 더 인기가 높았다. 1945년 파리가 해방되자, 피카소는 비록 총을 들고 싸운 건 아니나 나치의 '블랙리스트' 1위에 올라가 있었고, 파시즘에 대항한 간판스타로 주목받았다. 그래서 그해 종전을 기념해 피카소 오마주전도 열렸다.

소설가 '김원일'은 피카소에 매료돼 2년 넘게 원고지 2600매에 <피카소 전기>를 썼다. 여기서도 작가는 이 그림의 가해자와 피해자를 밝힌다. 가해자는 미군이고 피해자는 남북한 양민이라고. 또 이 그림이 1950년 10월에 일어난 '신천 학살사건'을 근거했다고 봤다. 그러나 김원일은 '반미'라는 이념보다는 '반전'이라는 인류 보편적 의미로 해석했다.

피카소는 전쟁이 터지면, 강대국이 약소국의 비무장한 아녀자와 어린이를 죽이고 학살한다는 그런 속성을 잘 알고 있었다. '한국에서의 학살'을 잘 보면 왼쪽 7명은 갓난애를 안은 여인, 2명 임신부, 어린이 등은 비무장이고, 오른쪽 5명 군인은 중무장이다. 이 회화 양식은 '고야'와 '마네'의 구도를 차용한 것으로 이런 주제는 유럽에서 이미 장르화 돼 있다.

미인도 중 '마리-테레즈' 소개
 
 피카소 I '마리-테레즈의 초상(Portrait of Marie-Therese Walter)' 1937년 유화 100×81cm 1937. 당시 그녀는 20대 후반. ⓒ 2021 Succession Pablo Picasso SACK(Korea)
 피카소 I "마리-테레즈의 초상(Portrait of Marie-Therese Walter)" 1937년 유화 100×81cm 1937. 당시 그녀는 20대 후반. ⓒ 2021 Succession Pablo Picasso SACK(Korea)
ⓒ 김형순

관련사진보기

 
피카소는 전쟁을 싫어한 만큼 인간을 특히 여성을 사랑했다. 피카소가 생애에서 7명의 여성과 맹렬한 사랑을 한 것을 알려져 있다. 그중 이번 전에는 '마리 테레즈' 모델로 한 작품이 소개된다. 피카소는 여성 파트너가 바뀔 때마다 그의 화풍도 변했기에, 피카소 회화를 더 잘 이해하기 위해서 그 여인들에 대한 공부가 필요하게 되는 이유다.

45세 피카소가 마리 테레즈를 만났을 때 그녀는 17살이었다, 피카소는 그녀를 우연히 라파예트 백화점 앞에서 만났는데 그의 이상적 모델이 되기에 너무 완벽했고 그래서 그녀에게 빠져들었다. 그녀는 처음 피카소의 프로포즈를 거절했지만 결국은 받아들인다. 피카소는 그녀를 여기서 3면 입체화로 그렸다. 부드러운 바탕색 때문인지, 더 신비하고 야릇하게 보인다.

피카소는 여자와 사랑을 위해서 태어난 화가 같다. '여인의 얼굴은 매일 나 자신의 자아를 그리는 캔버스'라고 할 정도였다. 피카소에게 여성의 풍부한 에로스는 그의 창조력을 자극하는 에너지 원이었다. 피카소는 인물을 그릴 땐 특히 모델과 한두 달 같이 생활해야 한다고 봤다. 그 정도로 인물화에서 모델의 내면을 중시했다.

피카소, 평생 끝없는 실험과 도발
 
 피카소 I '목욕하는 여자의 장식' 백토, 유약, 에나멜 47×31cm 1929 ⓒ 2021 Succession Pablo Picasso SACK(Korea)
 피카소 I "목욕하는 여자의 장식" 백토, 유약, 에나멜 47×31cm 1929 ⓒ 2021 Succession Pablo Picasso SACK(Korea)
ⓒ 김형순

관련사진보기

 
피카소가 지금까지도 사랑받는 이유는 무엇일까. 그는 평생 붓을 놓지 않고 끊임없이 도전과 실험정신을 불태웠기 때문 아닐까. 피카소는 "작업이 휴식이다"라는 놀라운 말을 했다. 우리나라 양혜규 작가도 그렇다. 그녀는 최근 2년간 세계 유수의 미술관에서 여러 전시를 열었다.

피카소는 잘 알다시피 회화와 조각에만 머물지 않았다. 다양한 변신을 보였다. 말기에는 위에서 보듯 '도자기' 작업에도 몰두했다. 피카소는 미술만 아니라 시인이기도 했다. 또 '장 콕토' 발레극 <퍼레이드> 무대장치도 맡았다. 1944년에는 <꼬리 달린 욕망> 연극 시나리오도 썼다. 이 연극을 올릴 때 사르트르, 카뮈, 라캉 등도 참가했다.

피카소는 현대미술에서 독자적 '정부(政府)'였다. 누구도 그를 말리지 못했다. 공산당 가입 전후로 '미정보부'의 감시도 받았다. 프랑스 정부는 그를 위험한 인물로 분류했다. 프랑스시민권도 늦게 줬다. 그래서 피카소는 1967년 '레지옹 도뇌르' 프랑스 훈장도 거부했다.

백남준, 워홀, 뒤샹은 세계적 천재들 그랬듯, 피카소는 자신이 하고 싶은 것은 다 했다. 그렇지 않으면 직성이 풀리지 않았다. 그는 누구보다 현대미술에 큰 충격을 준 화가였다. 삶에서 자신이 곧 황제였다. 그는 1972년 4월 8일 92세로 사망했다. 그의 스승인 세잔의 고향인 '생빅투아르' 산기슭에 묻혔다. 

덧붙이는 글 | 관객이 모여 설명 듣는 대신 배우 '이정진'가 진행하는 '오디오 도슨트'를 통해서도 해설을 들을 수 있다. 피카소 특별전 홈 페이지 www.picassoseoul.kr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문화 중 현대미술을 대중과 다양하게 접촉시키려는 매치메이커. 현대미술과 관련된 전시나 뉴스 취재. 최근에는 백남준 작품세계를 주로 다룬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