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기사 수정 : 9일 오후 1시 1분]
 
김세의 기다리는 윤서인 허위 사실을 유포해 고 백남기 농민 유족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만화가 윤서인씨(사진)와 전 MBC 기자 김세의씨가 26일 오전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1심 선고에서 각각 700만원 벌금형을 받았다. 김세의씨가 선고결과에 대해 인터뷰를 하는 동안 윤서인씨가 멀리 떨어진 채 기다리고 있다.
▲ 김세의 기다리는 윤서인 허위 사실을 유포해 고 백남기 농민 유족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만화가 윤서인씨(사진)와 전 MBC 기자 김세의씨가 2018년 10월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1심 선고에서 각각 700만원 벌금형을 받았다. 김세의씨가 선고결과에 대해 인터뷰를 하는 동안 윤서인씨가 멀리 떨어진 채 기다리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광복회가 웹툰작가 윤서인씨를 상대로 한 위자료 청구소송을 9일 오전 다시 한 번 제기했다. 지난 2월에 이은 이번 2차 소송은 1차 소송 때와 마찬가지로 독립운동가 후손들 214명이 중심이 돼 이뤄졌다.

앞서 2월 25일 광복회는 독립운동가 후손 249명을 중심으로 2억 4900만 원 상당의 위자료 청구소송을 제기한 바 있다. 당시 법원 앞에서 <오마이뉴스>를 만난 광복회 고문 정철승 변호사는 "극우 유튜버로 대표되는 윤서인씨가 이 사회에 발을 못 붙이고 망언도 함부로 할 수 없게 소송을 이어갈 것"이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번 소송은 당시 발언의 연장선에 있다.

이번 2차 소송으로 윤서인씨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한 독립운동가 후손들은 총 463명으로 늘어났다. 광복회가 향후 추가 소송을 계획중이어서 이 숫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윤씨는 지난 1월 자신의 페이스북 페이지에 친일파 후손과 독립운동가 후손의 집을 비교하는 사진과 함께 "친일파 후손들이 저렇게 열심히 살 동안 독립운동가 후손들은 도대체 뭐 한걸까"라는 글을 게시해 공분을 샀다. 윤씨가 올린 게시물 속 두 집은 친일파 이해승의 후손인 이우영 그랜드힐튼 호텔 회장의 저택과 독립운동가 조병진 선생의 딸이 살던 집이다.

이번 2차 소송 참여자 중에는 왕산 허위 선생의 손주 허경성씨도 있었다. 허씨의 조부 왕산 허위 선생은 경북 구미 출신으로 대한제국 시기 오늘날의 대법원장 격인 '재판장' 등을 지낸 유학자로, 일제의 침략이 본격화되자 1905년 이후 여러 차례 의병을 일으켰다. 특히 1908년 13도 창의군의 총대장이 돼 서울진공작전을 진두지휘하기도 했다. 그러나 거사는 실패했고 선생은 그해 10월 서대문 형무소 1호 사형수가 돼 순국했다.

김원웅 회장 "윤서인 방지법 제정, 민주당이 적극적으로 나서야"
 
 김원웅 광복회장(가운데), 독립운동가 임우철 지사(오른쪽), 정철승 변호사를 비롯한 광복회 회원들이 25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독립유공자 후손을 조롱하는 글을 작성한 웹툰 작가 윤서인씨에 대해 모욕죄와 명예 훼손 혐의로 민사상 위자료 청구소송을 제기했다.
 김원웅 광복회장(가운데), 독립운동가 임우철 지사(오른쪽), 정철승 변호사를 비롯한 광복회 회원들이 25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독립유공자 후손을 조롱하는 글을 작성한 웹툰 작가 윤서인씨에 대해 모욕죄와 명예 훼손 혐의로 민사상 위자료 청구소송을 제기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광복회는 이번 2차 소송은 오는 11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2주년을 맞는 의미도 있다고 밝혔다.

광복회 김원웅 회장은 9일 오전 <오마이뉴스>와의 통화에서 "왜 독립운동가 후손들이 계속해서 광복회에 자기들도 '소송에 참여하겠다'고 문의를 하고 연락이 오는 것이겠냐"면서 "그만큼 독립운동을 폄훼하고 독립운동가를 모욕한 윤서인을 비롯해 극우인사와 극우언론, 뉴라이트 세력 등에 본보기를 보여주고 싶어서다. 이렇게라도 해서 늦었지만 법을 통해 친일에 대한 응징을 하고 싶다는 걸 표현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김 회장은 "향후 광복절 및 경술국치일(8월 29일), 순국선열의 날(11월 17일) 등 특별한 날에 맞춰 소송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 이유에 대해 김 회장은 '윤서인 방지법'을 꺼내들었다.

"최종적으로는 친일찬양금지법 등 일명 '윤서인 방지법'을 제정해야 한다. 너무나도 당연한 일 아닌가? 하지만 윤서인 방지법은 민주당이 다수인 국회 정무위원회에서조차 특별한 논의도 없이 그대로 멈춰있다. 우리 역사에서 윤서인 같은 자를 방관했을 때 어떤 일이 발생했나? 역사는 반복된다. 민주당이 보다 적극적으로 윤서인 방지법 제정에 나섰으면 하는 바람이다."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