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이 7일 오전 국회에서 4·7 재보궐선거 투표독려 기자회견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이 7일 오전 국회에서 4·7 재보궐선거 투표독려 기자회견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8일 "4.7재보선으로 표현된 민심을 겸허하게 수용한다"라며 "저는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라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당대표를 지내며 무공천 당헌을 개정해 이번 서울·부산시장 선거에 후보를 내기로 결정했고, 당 상임선대위원장을 맡아 이번 선거를 지휘해왔다. 서울·부산 모두 참패하는 결과가 나오자 당내에선 "대선주자로서 입지에 큰 타격을 입는 건 불가피해 보인다"(수도권 의원)는 평가가 나오는 상황이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오전 입장문을 내고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의 결정을 무겁게 받아들인다"라고 패배를 인정했다. 이 전 대표는 "국민의 실망과 분노를 제대로 헤아리지 못했다. 국민의 삶의 고통을 충분히 살피지 못했다"라고 했다.

이어 "저의 책임이 크다"라며 "문재인 정부의 첫 국무총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선거대책위원장으로서 제가 부족했다"라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당원과 지지자를 포함한 국민 여러분께 사과드린다"라고 했다.

이 전 대표는 "저는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라며 "대한민국과 민주당의 미래를 차분히 생각하며, 낮은 곳에서 국민을 뵙겠다"라고 했다. 그는 "민주당 또한 반성과 쇄신의 시간을 갖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