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3월 19일자 매일희평.
 3월 19일자 매일희평.
ⓒ 매일신문
 
5.18 폄훼 <매일신문> 만평으로 논란이 된 김경수 화백이 <오마이뉴스>에 "5.18을 폄훼하거나 조롱할 의도는 전혀 없었다"며 "죄송하다"는 사과문을 보내왔다. 만평 논란 이후 신문사 차원에서 사과문은 발표됐으나, 화백이 공개적으로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편 <매일신문>은 김 화백과의 계약해지를 고려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신문사 관계자는 "만평 작가 교체 논의가 있는 게 사실"이라고 전했다. 

1일 김경수 화백은 <오마이뉴스>와의 통화에서 "제가 살아왔던 이력이나 만평을 보면 5.18을 얼마나 걱정했는지 알 수 있다. 이명박이나 박근혜 정부에서 더 힘들었다"고 밝혔다. 그는 "지금 독자들이 많이 불편해 하는데, 이번 기회에 저를 돌아볼 수 있는 계기로 삼겠다"고 밝혔다.  

앞서 문재인 정부의 종부세 정책을 5.18에 빚댄 김 화백의 만평이 논란을 빚자 <매일신문>은 3월 29일 "5.18민주화운동 소재 만평이 부적절했다"며 "재발 방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사과문을 발표한 바 있다.

다음은 김경수 화백이 보내온 사과문 전문이다.
 
정말이지 5.18을 폄훼한다거나 조롱할 의도는 전혀 없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런 해석을 낳았다면 작가로서 죄송하다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제가 그동안 그려왔거나 연재해왔던 만평들은 이명박 정권 때는 정권의 비난을 굽히지 않자 매일신문에서 약 5년간 계약해지를 당했었으며 박근혜 정부 때는 기사에도 언급된 것처럼 수차례 청와대로부터 압력을 받아왔던 게 사실이었습니다.

어느 권력을 상대하든 시사만화가로서 아무리 비판적견지의 입장이 단호하다 하더라도 또한 현 정부여당의 부동산 실패로 민심이 분노하였더라도 비판의 비유대상이 부적절했다는 점과 좀 더 신중한 자세가 부족했었다는 점 거듭 죄송하다 말씀드립니다.

댓글1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