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상북도 에너지 공유 플랫폼.
 경상북도 에너지 공유 플랫폼.
ⓒ 경상북도

관련사진보기

 
경상북도는 도민주도형 그린뉴딜 플랫폼 구축을 위해 지역 대학 및 기업들과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경북도는 31일 포항공과대학교에서 ㈜에이치에너지, ㈜포스코, 경북우리집RE100 협동조합, 포항공과대학교, ㈜피엠그로우와 함께 '도민주도형 그린뉴딜 플랫폼 구축'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이를 통해 그린뉴딜 정책의 핵심인 신재생에너지 확대·전환과 저탄소 경제구조로 전환하고 공유형 태양광·에너지 프로슈머·오픈 빅데이터 센터·전력 플랫품 구축 등을 통해 그린뉴딜 실현과 에너지 혁명에 선제적으로 대응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이를 위해 경북도는 공유태양광 구축 관련 인허가 등 행정을 지원하고 MOU를 맺은 기업과 대학들은 도민주도형 공유태양광 및 그린뉴딜 플랫폼을 구축하고 이를 활용한 스마트시티 산업단지를 조성한다.

또 경북우리집RE100 협동조합은 실제 공유태양광을 운영하면서 에너지 복지와 관련된 사업모델을 개발하고 포항공대는 전력데이터 수집·공유·공동연구를 하며 피엠그로우는 플랫폼과 결합한 전기차 충전서비스 상품 등 에너지 신사업을 발굴할 예정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오는 2030년까지 경북도내 10MW 규모의 소규모 공유태양광을 순수 도민 자본으로 구축하고 발전수익 전액을 지역의 참여자가 나누어 가지는 구조로 사업을 추진한다.

특히 정부 공모사업으로 구축한 '우리집 RE100 전력 플랫폼'은 가정에서 쓰는 전기를 100% 친환경 재생에너지로 충당한다는 의미로 경북도가 지난 2020년 정부 공모사업을 진행하면서 전국 최초로 사용했다.

이 사업을 통해 전력거래 플랫폼이 구축되면 옥상 발굴, 발전설비 설치, 전력거래 중개, 전기료정산·청구 등 다양한 서비스 제공의 틀이 마련되어 도민 누구나 공유형태양광 발전 사업에 손쉽게 참여할 수 있게 된다.

또 조합원은 본인이 공유태양광 발전을 통해 생산한 전력만큼 차감하고 나머지 요금을 한전에 지불할 수 있어 주택용 누진제 요금 부담을 덜 수 있다.

송경창 경북도 환동해지역본부장은 "에너지 규제 특례 발굴과 스타트업 기업 지원으로 에너지 신산업을 체계적으로 육성하고 수소연료전지 특구 지정 등 혁신적 녹색산업 기반을 마련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