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4일 이명박·박근혜 정부 국정원의 불법사찰 의혹에 대한 특별법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명박 정부 불법사찰의 규모가 상상을 뛰어넘는다"라며 "불법사찰이 박근혜 정부까지 계속됐고 비정상적 수집문건은 20만 건, 사찰 대상자는 무려 2만 명 이상으로 추정된다고 한다"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국회의원, 지자체장, 문화예술계법조계노동계 인사 등 전방위적으로 불법 사찰이 이뤄졌다"라며 "문건 보고처가 청와대 민정수석, 정무수석, 비서실장, 국무총리로 된 자료도 있다고 한다"라고 했다.

이어 "이명박·박근혜 정부 청와대와 총리실이 어떤 경위와 목적으로 불법사찰 문건을 보고 받았는지, 보고 받은 사람은 누구이고 보고 받은 뒤에는 어떤 지시를 내렸는지 등등 진상을 철저히 밝혀야 한다"라며 "국회 정보위원회에서 확인된 사실관계를 바탕으로 진상규명TF를 구성하고 개별 정보 공개청구와 특별법 등을 추진해야겠다"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국민의힘은 어설픈 물타기를 할 것이 아니라 지금이라도 과거의 잘못을 솔직히 인정하고 진상규명에 협력하라"고도 촉구했다. 이 대표는 "불법사찰이 이렇게 확인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야당은 선거용 정치공작이라며 책임을 회피하려고만 한다"면서 "선거가 모든 잘못을 덮는 방변이 될 수 없다"고 했다. 국민의힘은 이번 이명박 정부 국정원 사찰문건 의혹이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던 박형준 국민의힘 4.7 부산시장 보궐선거 경선후보를 겨냥한 '정치공작'이라고 반발하고 있다.

댓글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