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꿈더하기도서관 이용 모습
 꿈더하기도서관 이용 모습
ⓒ 문체부

관련사진보기

 
문화체육관광부가 조성하는 '꿈더하기도서관(Dream Plus Library)'이 지난 1월 27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문을 열었다. 문체부가 지난 2007년부터 추진해 온 해외 공공도서관 조성 사업의 일환이다.

문체부는 2019년까지 해외 개발도상국의 초·중·고등학교에 '고맙습니다 작은도서관(Thank You Small Library)' 132개관을 조성했고, 2020년부터는 공공도서관 조성 사업으로 그 대상과 규모를 확대해 베트남 하노이시립도서관에 어린이를 위한 '꿈더하기도서관'을 열게 됐다.

문체부에 따르면 하노이시립도서관 4층에 있는 꿈더하기도서관(면적 약 400㎡)은 약 두 달 동안 전면 새단장(리모델링) 공사를 통해 탄생했다.

꿈더하기도서관에는 어린이 이용자의 상상력을 자극하는 연령대별 맞춤형 독서·문화 공간과 한국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한국문화자료실뿐만 아니라, 한국문학 번역서와 베트남 신규도서, 케이팝·영화·드라마·애니메이션 등 한국문화콘텐츠, 텔레비전, 컴퓨터(PC), 빔프로젝터 등의 멀티미디어 기자재도 마련되어 있다.

문체부는 하노이 시민들이 '꿈더하기도서관'을 활발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특별방문기간(1월 27일~2월 9일)'과 '온라인 참여 행사' 운영 등을 적극 지원했다.

'특별방문기간' 중 도서관에서 열린 문화프로그램 '컬처 플러스'에는 인근 유치원과 초등학교에서 어린이 100여 명이 참여해 한국 애니메이션<뽀로로>와 영화 <감쪽같은 그녀>를 감상했다.

베트남 문화체육관광부 팜꾸옥훙(Pham Quoc Hung) 도서관관리국장은 "하노이 어린이 182만 명이 현대적인 도서관 '꿈더하기도서관'에서 밝은 앞날을 꿈꿀 수 있게 되었다"며, "오랫동안 아름다운 우정을 지켜온 한국과 베트남의 관계 덕분에 이렇게 좋은 사업을 추진할 수 있었다"는 소감을 밝혔다고 문체부는 전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꿈더하기도서관'이 하노이 시민들의 대표적인 복합문화공간으로 자리매김하고, 이를 계기로 한국과 베트남의 우정이 더욱 단단해지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전 세계에 지속 가능한 교육 문화가 발전할 수 있도록 우리나라의 우수한 도서관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