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인영 통일부 장관 기자간담회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25일 서울 종로구 남북회담본부에서 통일부 출입기자단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2021.1.25
 이인영 통일부 장관 자료사진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코로나19 방역과 관련, "남과 북은 2018년 남북정상회담과 후속회담을 통해 합의한 감염병 정보교환과 대응체계 구축을 재개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이 장관은 23일 오후 열린 '상생과 평화의 한반도 생명·안전공동체 구축' 공개 세미나 축사에서 "하늘과 땅, 그리고 바다로 연결된 남과 북은 방역에 있어 공동운명체인 만큼 더더욱 연대와 협력이 절실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장관은 "정부는 코로나19 협력을 시작으로 '상생과 평화'의 물꼬를 열고 보건의료, 재해재난, 그리고 기후환경 분야 등 포괄적 인도협력 구상을 통해 한반도 생명·안전공동체의 기틀을 마련해 나가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 장관은 "남북·북미 대화의 진전에 따라 '인도협력+α'로 남북협력의 공간을 점차 확대해 나갈 수 있기를 바란다"면서 "오늘 논의되는 '남북 생명보건단지'는 남북의 전문가들이 한 공간에서 공동으로 연구와 개발, 생산에 참여하는 협력 모델로서, 지속가능한 남북 협력의 의미 있는 이정표가 될 것이라 기대한다"고 밝혔다.

대한적십자사와 남북교류협력지원협회가 주최하고 통일부가 후원한 이날 세미나에는 각계각층 전문가가 모여 '남북생명보건단지 연구용역 결과 발표'와 '남북보건의료협력 추진방향'등에 대해 논의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