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난 3일(현지시간) 미국 경제지 <포브스>가 발표한 ‘코로나19에 대한 100대 안전국가(The 100 Safest Countries For COVID-19: Updated)’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1위 독일, 2위 뉴질랜드에 이어 3위를 기록했다.
 지난 3일(현지시간) 미국 경제지 <포브스>가 발표한 ‘코로나19에 대한 100대 안전국가(The 100 Safest Countries For COVID-19: Updated)’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1위 독일, 2위 뉴질랜드에 이어 3위를 기록했다.
ⓒ 포브스

관련사진보기

 우리나라가 미국 경제지 <포브스>가 선정한 코로나19 안전국가 3위에 올랐다.

지난 3일(현지시간) <포브스>가 발표한 '코로나19에 대한 100대 안전국가(The 100 Safest Countries For COVID-19: Updated)'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1위 독일, 2위 뉴질랜드에 이어 3위를 기록했다.

<포브스>가 지난 6월 처음으로 발표한 이 자료에서 한국은 10위였지만, 3개월 만에 7단계 상승했다. 

반면 1위였던 스위스는 4위로 떨어졌다. 일본, 호주, 중국이 각각 5·6·7위에 올랐다.  미국은 55위에 등재돼 선거를 앞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악재로 작용될 것으로 분석된다.

포브스는 이번 업데이트 자료에 대해 "지난 6월 발표에 신규 데이터 적용 및 분석 방법론 개선으로 단순히 사망자·확진자 수뿐만 아니라 의학적·경제적·정치적 요인에 대한 복합적인 일련의 평가"라고 자평했다.

아울러 포브스는 "심층지식그룹(Deep Knowledge Group)의 새로운 코로나19 특수 분석 사례 연구는 분석에 포함 된 250개 국가 및 지역 각각에서 달성한 경제적·사회적 및 건강 안정성을 포함해 강점·약점·기회를 분류하고 분석하고 순위 지정하도록 설계됐다"면서"코로나19로 촉발된 글로벌 건강 및 경제 위기와의 전쟁에서 그들이 제시하는 위협 또는 위험을 측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140개 이상의 매개 변수를 살펴봤고, 3만5000개 이상의 데이터 점수를 고려, 6월 보고서를 새롭게 펴냈다고 밝혔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La Bella Vita! 인생은 아름답다며, 글쓰기로 먹고 살기 위해 애쓰는 여러분의 이웃입니다. 세계일보, 머니투데이, 한경비즈니스, 이코노미조선 등에서 기자로 일했습니다. 2019년 '아산문학' 공모전에서 '그는 제바닷타였을까'라는 단편소설로 대상을 받고, 전업작가로 살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