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30초 노래비누’ 홍보 사진. 문화체육관광부 제공?
 ‘30초 노래비누’ 홍보 사진. 문화체육관광부 제공?
ⓒ 한림미디어랩 The H

관련사진보기

 
일상생활과 코로나19 방역을 병행하는 생활 속 거리 두기가 시작되자 이색 손 씻기 캠페인이 등장하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지난 6일 국립중앙박물관과 어린이 박물관에 '30초 노래비누'를 제공했다. 30초 노래비누는 손 세정제를 누르면 거품 비누와 함께 30초 동안 '아기상어와 손 씻어요' 노래가 흘러나와 곡이 끝날 때까지 손을 씻으면 된다. 

이 노래는 보건복지부와 콘텐츠 기업 스마트 스터디가 함께 제작한 것으로 손 씻기를 쉽고 재미있게 실천하고자 만들어졌다. 1절에서는 "비누를 쥐어요" "손을 문질러요" 등의 가사로 손 씻기 동작을 알려주고 2절에서는 "재채기할 땐 가리고" "기침은 옷 소매에"라는 가사로 기초 예절을 일러준다.

학부모 박아무개(32)씨는 "아이들 노래지만 내가 들어도 기분이 좋아진다. 아이와 같이 노래를 틀어놓고 끝날 때까지 손을 씻는다"라고 전했다.

경기도교육청은 '손 씻기 노래, WASH' 뮤직비디오를 제작해 손 씻기 캠페인을 진행했다. 영상을 보고 직접 노래에 맞춰 춤을 추는 모습을 촬영해 유튜브에 올리는 캠페인으로 30초 이상 손 씻기를 강조하고 있다. 음원과 영상은 학생 눈높이에 맞춰 만들어졌으며 자발적 참여를 유도한다. 뮤직비디오를 공개하자 "손 씻는 노래인데 듣기 좋아서 자꾸 듣게 된다" "가족들과 함께 보고 따라 해 봤다"라는 반응이 올라오고 있다.

CJ 올리브영도 30초 손 씻기 캠페인을 진행 중이다. 전국 대형 매장 7곳에 세정제를 비치하고 "깨끗이 손을 씻고 싶을 때 언제든 매장으로 들어오세요"라는 문구를 내세워 홍보하고 있다. 이 캠페인은 개인 위생을 챙기고 안전한 쇼핑 환경을 만들고자 기획됐다. 매장에 들어가면 고객들이 자유롭게 손을 닦을 수 있으며 올바른 30초 손 씻기를 알려주는 안내문에 따라 손을 씻을 수 있다. 

올리브영은 시간에 따라 색이 변하는 핸드워시도 판매하고 있다. 이 핸드워시는 손 씻는 30초 동안 거품 색이 분홍색에서 흰색으로 변해 색이 옅어질 때 거품을 헹궈내면 된다.

'#Hi #Bye 프로젝트'팀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이용해 릴레이 손 씻기 캠페인을 했다. 손에 문구를 적고 글씨가 지워질 때까지 손을 씻은 후 손을 씻기 전·후 사진을 인증하고 주변 친구를 캠페인에 참여할 수 있도록 추천하는 캠페인이다. 해당 캠페인에는 100여 명이 넘는 학생들이 참여했다.

사회적 거리 두기에서 생활 속 거리 두기로 전환하자 개인 방역과 감염 예방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특히 예방법 중 간단하지만, 기본이 되는 손 씻기가 가장 큰 주목을 받고 있다. 대한감염학회는 일상생활 속 행동이 감염병 예방에 큰 영향을 끼치며 감염병 예방 수칙 중 손 씻기가 가장 좋은 예방법이라고 강조했다. 흐르는 물에 30초 이상 비누로 손을 닦을 것을 권고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한림대 미디어스쿨의 <로컬보도 캡스톤디자인> 수업에 학생기자가 현장취재를 거쳐 출고한 기사를 기자 출신 교수가 에디팅한 것입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The H는 한림대 미디어스쿨의 뉴스룸입니다.학생기자들의 취재 기사가 기자 출신 교수들의 데스킹을 거쳐 출고됩니다. 자체 사이트(http://www.hallymmedialab.com)에서 새로운 '미디어 패러다임'을 실험하는 대학생 기자들의 신선한 "지향"을 만나실 것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