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금은 ‘배트맨’ 같은 엘리트 히어로보다 ‘조커’라는 하층계급 빌런이 더욱 주목받는 시대다.
 지금은 ‘배트맨’ 같은 엘리트 히어로보다 ‘조커’라는 하층계급 빌런이 더욱 주목받는 시대다.
ⓒ 픽사베이

관련사진보기

 
빌런(villain). 집착이나 특이 행동을 하는 괴짜들이란 뜻이다. 언제부터인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는 '냉면빌런', '국밥빌런' 등으로 자신의 강한 취향을 드러내거나, '오피스빌런', '지하철빌런' 등 특정 상황이나 맥락에서 부정적 영향을 미치는 이를 지목하는 말로 쓰이기도 한다. 한편 영화나 드라마에서는 영웅 캐릭터, 즉 히어로에 대항하는 악당이라는 의미로 주로 사용되고 있다. 

원래 빌런은 어원으로 따져보면 라틴어 빌라누스(vilanus), 즉 고대농장이라는 뜻에서 유래했다. 고대농장에서 일하던 농민들이 차별과 빈궁에 시달리다가, 상인과 귀족을 약탈하고 폭행을 저지른다는 것이다. 그래서 이들은 선천적 악마로 타고났다기보다, 나름의 서사를 지닌 집단적 주체로 변모하기도 한다. 그래서 사연이 있는 악당들은 악역으로만 머무르지 않는다. 오히려 지금은 배트맨 같은 엘리트 히어로보다 조커라는 하층계급 빌런이 더욱 주목받는 시대이다.
     
그러니까 빌런은 종종 사회문화적 맥락 속에서 시대적 이입을 이끌어낼 수 있다. 영화 <조커>(2019)는 자신을 버린 아버지, 꿈과 희망을 허락하지 않는 사회에 대한 한 남성의 복수와 반격을 그려냈다. 그런데 그 복수는 자신의 어머니를 살해하는 것에서부터 시작한다.

영화 속에서 그 둘 사이의 서사적 인과관계는 그다지 설명되지 않는다. 그래서 더욱이 삶에 좌절한 남성이 여성을 탓하는 것은 곧 남성의 성공이 여성을 얻는 것처럼 느껴진다. 이에 저항하는 것이야말로 페미니스트 비평의 영역일 것이다.

그렇다면 여성의 경우는 어떨까? 여성 영웅이 많지 않은 것처럼 여성 악당, 즉 여성 빌런에 대한 상상력도 아직은 빈약하다. 물론 최근 등장하는 여성 캐릭터들은 외로워도 슬퍼도 울지 않거나, 백마 탄 왕자를 마냥 기다리거나 하지 않는다.

특히 여성 독자, 여성 관객, 여성 시청자들이 주 소비층인 영역에서는 자신의 욕망을 맘껏 드러내는 여성 캐릭터들이 각광받는다. 현재 주류를 이루는 여성서사는 여성 등장인물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성공과 권력을 향해 질주하는 것으로 요구된다. 

마음껏 욕망 드러내는 여성 빌런의 등장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킹덤>의 한 장면. 극중 중전은 제 아비를 향해 “제가 계집이란 이유만으로 언제나 경멸하고 무시하셨죠. 그 하찮았던 계집아이가 이제 모든 것을 가질 겁니다”라고 선포한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킹덤>의 한 장면. 극중 중전은 제 아비를 향해 “제가 계집이란 이유만으로 언제나 경멸하고 무시하셨죠. 그 하찮았던 계집아이가 이제 모든 것을 가질 겁니다”라고 선포한다.
ⓒ 넷플릭스

관련사진보기


드라마 <킹덤>(2020)은 이러한 여성 빌런의 등장으로 한바탕 화제였다. 왜냐하면 드물게 '살부(殺父)'까지 감행하는 여성을 설득력 있게 등장시켰기 때문이다.

서자인 세자를 내칠 진짜 왕자를 생산해야 할 임무가 부여된 중전, 그 뒤에는 만년권력을 도모하는 절대가문의 가부장이 있다. 그런 중전이 자신의 섹슈얼리티를 갈취하기만 하는 아비를 향해 "제가 계집이란 이유만으로 언제나 경멸하고 무시하셨죠, 그 하찮았던 계집아이가 이제 모든 것을 가질 겁니다"라고 선포하는 장면은 어떻게 봐도 통쾌하다. 이는 페미니즘 리부트 혹은 대중화 이후 호전적인 여성들이 온·오프라인의 경계를 뚫고 등장한 것을 배경으로 한다. 

분명 이야기의 큰 축은 죽은 이들을 좀비로 되살려 왕권을 참칭(僭稱)하려는 세력에 맞서는 세자 군단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그리고 그들과 함께하는 여성으로서 전문인 의녀(醫女)가 있다. 인간이 어떻게 타인의 피를 탐하게 되는지, 왜 다른 이들에게도 전염되는지 전말을 파헤치는 미션이 이 여성 영웅에게 주어진다. 

그러나 아직까지 여성 영웅으로서 의녀는 여성 빌런인 중전보다 덜 주목되는 듯하다. 확실히 빌런의 원뜻을 상기할 때, 홀로 나아가는 여성 영웅보다 집단적으로 움직이는 여성 주체들이 더 매혹적이다.

의녀 '서비'(배두나 분)가 세자 '이창'(주지훈 분)을 대표로 하는 남성 집단 안에서 제 역할을 한다면, 중전 '계비'(김혜준 분)는 구중궁궐 여성만의 세계에서 지존이다. 그의 악행에는 다른 여성들의 협조가 있다. 언뜻 형식적 여성 세력화로만 본다면 '계비'가 '서비'보다 더 파워풀해 보인다.

여성 정치에 대한 고민 

그러나 어떤 경우든 쉬운 역전은 미심쩍다. 아버지의 자리를 아들이 아닌 딸이 물려받는 것만으로 여성정치가 실현되지 않음은 이미 잘 알고 있다. 그렇기에 <킹덤>의 여성 빌런을 향한 환호도 다시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

"내가 가질 수 없다면 그 누구도 가질 수 없습니다"라며 스스로 좀비가 되기를 주저하지 않았던 중전. 그러나 남성만이 왕위를 세습하는 구조에서는 그도 '아들 빌런'일 수밖에 없었다. 그만의 상징적 아들이 되기 위해 수많은 만삭의 여성들과 여아들이 무참히 살해됐다는 것은 절대 쉽게 누락돼서는 안 된다.  

결국 여기에서 혈통적 왕권은 무화되겠지만, 상징적 가부장제는 손상되지 않는다. 자신의 야망을 위해 가부장을 살해한 여성 빌런, 그럼에도 그는 가부장제 자체는 태워버리지 못했다. 그가 떠난 자리에는 아예 칼을 두른 또 다른 여성(전지현 분)의 등장이 예고됐다.

바야흐로 여성 빌런의 시대이다. 권력을 위해 차별도 불사하는 여성들의 목소리가 있다. 때로 이 주장은 페미니즘으로 내세워지기도 한다. 그러나 모든 여성들의 정치가 페미니스트 정치가 되지는 않는다. 기꺼이 자기 몫을 주장하는 여성들, 그들의 여성 정치가 어떠해야 하는지 고민해야 될 때다. 

덧붙이는 글 | 이 글을 쓴 류진희님은 원광대 HK+ 동북아다이멘션연구단 연구교수입니다. 이 글은 <월간참여사회> 2020년 5월호에 실렸습니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