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부산지역 70여 개 단체로 이루어진 탈핵부산시민연대가 7일 부산시청 광장에서 각 정당으로 보낸 탈핵 관련 정책의제 질의서 답변 결과를 공개하고 있다. 탈핵부산연대는 찬성 응답을 보낸 노동당, 녹색당, 미래당, 민중당, 정의당 등 5개 진보정당과는 정책협약식을 맺었다.
 부산지역 70여 개 단체로 이루어진 탈핵부산시민연대가 7일 부산시청 광장에서 각 정당으로 보낸 탈핵 관련 정책의제 질의서 답변 결과를 공개하고 있다. 탈핵부산연대는 찬성 응답을 보낸 노동당, 녹색당, 미래당, 민중당, 정의당 등 5개 진보정당과는 정책협약식을 맺었다.
ⓒ 김보성

관련사진보기


세계적 이슈인 기후환경, 탈핵 의제는 보수정당의 관심사가 아닌 걸까? 4.15총선에서 시민사회단체가 관련 공약 채택 등을 위한 질의서를 보냈지만, 미래통합당의 회신율은 0%였다.

7일 부산환경운동연합, 기후위기부산비상행동, 부산환경회의 등 부산지역 기후·환경단체는 18개 선거구의 여야 정당 후보자들에게 10대 의제 및 질의서를 보낸 결과를 취합해 공개했다.

발표를 보면 여야 정당 중에 미래통합당은 정당은 물론 후보자 모두가 답변하지 않았다. 더불어민주당은 50%인 9명이 답변서를 보냈다. 진보정당인 정의당(4명)과 민중당(3명), 녹색당, 미래당은 모두 응답에 참여해 100% 답변율을 보였다.

앞서 환경단체들이 보낸 질의서의 의제는 ▲기후위기 비상사태 선포 및 기후위기대응 위원회 신설 ▲맑은물 공급 위한 낙동강수계법 전면개정 ▲낙동강하구 난개발 철회 및 대안 마련 ▲도시공원 보존 법제화 및 금정산 국립공원 지정 ▲동남권 대기환경청 신설 ▲에너지전환 ·자립을 위한 국가목표 수립 등이다.

미래당, 민중당 3곳은 모두 '수용(○)'으로 답했고, 민주당은 4개분야(기후, 녹지, 하구, 에너지전환)와 정의당 1개분야(에너지 전환)에 '부분수용(△)' 입장을 나타냈다.

기후변화, 탈핵에 관심없는 정당들 누구?

이를 토대로 환경단체들은 "통합당은 정책선거에 대한 의지가 없는 것으로 보인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기후환경에너지 분야에서 정책선거가 실종되고, 유권자의 알권리가 심각하게 훼손될 수 있다"고 우려를 내놨다.

민은주 부산환경운동연합 사무처장은 <오마이뉴스>와의 통화에서 "특히 미래통합당엔 결과가 대조적으로 비춰질 수 있다"며 "여러 번 통화를 했지만, 바쁘다는 이유로 답변을 주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미래통합당은 부산지역 탈핵단체가 보낸 질의서 답변에도 응답하지 않았다. 탈핵부산시민연대는 이날 부산시청을 찾아 '불가역적 탈핵정책 이행' 등을 요구하는 총선 정책요구안의 답변 결과를 발표했다.

탈핵단체의 정책제안은 ▲신규 핵시설 건설 중단 ▲노후 핵발전소 조기 폐쇄 ▲사용후핵연료 재처리 연구와 핵발전소 수출 정책 중단 ▲탈핵에너지전환 기본법 제정 ▲신고리 5·6호기 백지화 촉구 결의안 마련 등이었다.

이러한 정책에 호응한 정당은 15곳 중 6곳에 불과했다. 노동당·녹색당·미래당·민중당·자유당·정의당은 탈핵단체로 회신을 보냈으나. 미래통합당을 포함해 가자환경당·더불어민주당·민생당· 자유공화당·자영업당·한국국민당·혁명배당금당·홍익당 9개 정당은 아예 '무응답'이었다. 

탈핵단체는 답변서를 보내지 않은 정당에 대해 "시민의 선택을 받을 자격이 없다"고 비판했다. 반면 응답 정당 중 반대 입장을 낸 자유당을 제외한 5개 정당과는 정책협약식을 맺고 "지속가능한 에너지전환을 위해 불가역적 탈핵 정책을 함께 이행하자"고 연대를 강조했다. 

탈핵부산연대 상임대표인 박철 샘터교회 목사는 "정치권에서 생명안전을 지키겠다는 약속과 뒷받침이 안 된다면 탈핵 사회는 요원하다"라고 꼬집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보성 기자입니다. kimbsv1@gmail.com/ kimbsv1@ohmynews.com 제보 환영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